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이빈
ISBN : 9791128811265
지은이 : 김소원
옮긴이 :
쪽수 : 106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9년 9월 3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만화웹툰총서를 소개합니다.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와 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9년 말까지 각각 50종이 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의 원작자로 더 유명해진 이빈은 1990년대를 대표하는 순정만화 작가다. 1991년 ≪르네상스≫ 신인 공모전에 로 데뷔한 후 순정만화 잡지를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화려한 그림체와 개성 강한 캐릭터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 이빈 작품의 주인공들은 자기주장이 확실하고 자기 생각을 곧 행동으로 표현하며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직선적이다. 다소 과장되어 있을지라도 그들은 기성세대의 룰을 거부하고 정해진 답을 받아들이기보다는 스스로 답을 찾는다. 그래서 독자들은 이빈이 그리는 10대에 공감하고 응원을 보낸다.

이빈
동인지를 거쳐 잡지의 신인 공모전으로 데뷔한 세대의 선두주자이며, 1990년대 순정만화의 대표 작가이기도 하다. 1991년 로 데뷔한 이후 , 반항기 있는 청소년들을 주인공으로 한 고등학교 록 밴드 이야기인 과 여고생들의 실상을 개그 터치로 그린 로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10대를 주인공으로 한 다양한 결의 이야기를 그려 왔다. 1998년 발표한 가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지면서 일약 스타덤에 오르기도 했다. 1990년대에는 주로 반항적이고 고독한 10대를 그렸다면, 2000년대 들어서는 에서 보이듯 사뭇 가볍고 경쾌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주요 작품에는 (1995), (1996), (1998~), (2002), (1996), (2007) 등이 있다.

지은이 소개
김소원
만화연구가다. 일본의 교토세이카대학교에서 스토리만화를 전공했다. 리츠메이칸대학교 대학원에서 만화 이론을 공부하고, 『한일 소녀만화의 비교-순정만화의 성립과 전개를 중심으로(日韓少女マンガの比較ー純情漫画の成立と展開を中心にー)』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과 일본 만화의 역사와 표현 미학을 중심으로 다양한 만화 이론을 연구해 오고 있다. 2014년에는 논문 “김용환의 일본에서의 작품 활동 연구: 1930∼40년대 삽화를 중심으로”로 제17회 부천만화대상 학술 ·평론상을 수상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만화포럼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대학에서 만화 이론을 강의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일본만화의 ‘영화적 스타일’이란 무엇인가”(2017), “초기 순정만화와 소녀만화의 스토리 형식에 대한 비교연구”(2015), “근대 일본에서 ‘소녀’라는 문제”(2015) 등이 있다.

차례
01 이빈의 작품 세계
02 10대의 파격과 방황
03 웃음과 감성의 소녀시대
04 천재 소년의 자아 찾기
05 그 시절의 나에게
06 초현실 세계의 그들
07 상처받은 이들의 서사
08 웃음과 감동의 황금비율
09 파격적인 소재와 캐릭터
10 새로운 시대의 작가

책 속으로
‘나는 누구인가?’는 결국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혹은 ‘나는 잘살고 있는가?’와 같은 질문이다. 누구에게나 가장 중요하고 어려운 문제다. 독자들의 성별과 나이와 관계없이 ‘나는 누구인가?’라는 고민은 정도에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가 가지고 있는 질문이고 고민이다. 작가는 등장인물들이 치열하게 묻고 답하는 과정을 보여 준다. 그 과정이 다소 과장되어 있을지라도 이들은 정해진 규칙대로 움직이거나 사회가 정해 놓은 답을 받아들이기보다는 스스로 답을 찾는다. 그래서 독자들은 이빈이 그리는 주인공들의 자아 찾기에 공감하고 응원을 보낸다.
-‘이빈의 작품 세계’ 중에서

에서 등장인물 누군가가 가슴 두근거리는 경험을 하는 유일한 로맨스마저도 작가는 이렇게 지나치게 현실적으로 묘사하고 웃음을 주고야 만다. 사실 작품이 연재된 1990년대에 고등학교를 다닌 학생들, 특히 여중 여고를 나온 학생들에게 남학생과 자연스러운 만남이나 로맨스는 매우 드문 일일 것이다. 등장인물들에 대한 과장된 설정과 웃음이 있지만, 작품에 등장하는 많은 에피소드는 실제 있을 법한 이야기이거나 작가의 경험에서 나온 것들이다. ‘환상여고’는 작품 속에 등장하는 가상의 공간이지만 에피소드 하나하나는 독자들이 가지고 있는 학창시절의 추억과 겹치는 부분이 많을 것이다. 과장은 있지만, 억지가 아닌 자연스러운 웃음을 주는 작품이다.
-‘웃음과 감성의 소녀시대’ 중에서

는 순정만화 잡지에 연재되기도 했지만,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어린이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만화가 드문 한국에서 세대를 초월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 한 편 더 늘어났다는 것만으로도 이 작품이 갖는 의미는 크다고 할 수 있다.
-‘그 시절의 나에게’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