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코웨이
ISBN : 9791130427317
지은이 : 이현택
옮긴이 :
쪽수 : 112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6년 7월 2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일자리가 보이는 <컴북스기업총서>
한국사회에서 기업은 대중의 삶에 중요한 영향을 미칩니다. 그러나 대중의 인식 속에 살아 있는 기업은 몇 개 되지 않습니다. 기업 정보 유통에 한계가 있는데 이러한 문제는 취업 시장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가 <컴북스기업총서>를 출간하여 대중과 기업의 거리를 좁히려 합니다. 독자들이 개별 기업의 다양한 모습을 정확한 사실과 진실로 확정하고 전망할 수 있습니다.
<컴북스기업총서>는?
우리 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분석합니다. 창업과 성장, 고난과 성취의 스토리를 통해 기업의 철학과 문화를 읽어 냅니다. 기업 전문 저널리스트의 깊고 따스한 안목은 광고와 홍보로 만들어지는 일방통행식 기업 이미지, 재무상태와 손익계산서가 만들어 내는 물질만능의 기업 이미지를 거부합니다. 한 권 또 한 권의 책에 우리 기업의 기술과 영업, 시장과 경영의 현실이 인간의 이야기를 통해 빼곡히 담깁니다. 견고한 과거 위에 과감한 미래를 설계하는 대한민국 대표 기업을 찾아가는 <컴북스기업총서>. 대한민국 국민이 꼭 알아야 할 우리 기업의 동력과 급소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간명하게 평가합니다.
몰라서 못 가는 기업
취준생은 대기업만 쳐다봅니다. 대기업만이 사회적 인정과 높은 급여, 기업 안정성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기업 외에 수많은 기업이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 합니다. 광고를 하지 않는 중견기업, 강소기업이 보이지 않습니다. 소비재 기업이 아니면 이름을 들어보기도 힘듭니다. 단단하고 이익률도 높은 부품이나 기계업체도 많지만 이름도 모르는 기업은 가슴에 와 닿지 않습니다. 좋은 기업이 있다는 것을 알려줘야 합니다. 그래야 취준생도 그 기업에 맞게 준비하고 입사하여, 자기 역량을 키우고 기업을 성장시킬 수 있습니다. 기업을 제대로 알면 실업과 노사 문제가 해결됩니다. 총서는 취업에 대한 수요와 공급을 원활하게 매칭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됩니다.
기업 전문 저널리스트가 여는 기업의 문
기업에 대한 단순 정보로는 대중과 취준생의 마음에 기업을 연결할 수 없습니다. 기업 전문 저널리트들이 기업마다 특정 이미지를 만들어줍니다. 양이 아닌 질로 기업의 퍼스낼리티를 제공하고, 감성적 교감을 전달합니다. 인터넷 정보로는 절대 만들어지지 않는 내용입니다. 10년 20년 살아남는 기업이 얼마나 강한지 가슴에 닿도록 데이터가 아니라 경험으로 얘기합니다. 고난과 극복, 성취와 비전의 히스토리가 보이고 문화나 CEO 철학이 기사처럼 쉽고 재미있게 읽힙니다. 저널리스트의 비판정신으로 기업의 위험과 과제를 정리하고, 업종의 강점과 약점을 탐색하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삼성을 다루지 않는 이유
<컴북스기업총서>의 기업선정의 제 일 기준은 업종경쟁력(미래성, 발전성, 시장 독자성, 신기술력 포함), 경영혁신성, 사업지속력, 취업용이성입니다. 삼성은 세 가지 기준을 만족하지만 취업이 어려워 넣지 않았습니다. 공기업도 마찬가지입니다. 대기업 계열사 가운데 잘 알려지지 않은 좋은 기업은 포함합니다. 그 외 회사의 독특한 성격, 오너의 대중 스타성, 업력이 오래되어 인지도가 높은 기업은 발굴하겠습니다. 매출은 기업 선정의 기준이 아닙니다.

200자평
매출 2조 원를 훌쩍넘는 대기업이지만 아직도 옛날 웅진코웨이를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2016 미국 가전쇼 CES의 주인공이었던 코웨이의 창업과 발전, CEO의 철학과 최근의 경영화두, 주요 사업과 상품의 경쟁력, 기업의 강약점과 경쟁자를 정리한다. 자동차 렌탈과 다른 업종의 특성과 세계 어느 나라에도 찾아볼 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다양한 취업과 사업의 기회를 확인할 수 있다.

지은이 소개
이현택

중앙일보 경제부문 기자다. 유통업체와 식음료, 중소기업 등을 담당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디지털컨버전스 석사)을 졸업했다. 2008년 1월 중앙일보 수습기자로 입사해 경찰팀, 시청팀, 법조팀, 국제부, 온라인취재팀 등에서 일했다. JTBC의 방송설립추진단과 편성실에서도 근무했다. 저서로 <<언론고시, 하우 투 패스>>(공저, 2015/2013), <<저널리스트>>(2015), <<천천히, 함께하는 마지막>>(2014)이 있다.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의 한국온라인저널리즘어워드를 두 차례 수상했다

차례
렌털, 집 그리고 코웨이
01 코웨이의 역사
02 주요 제품과 사업군
03 렌털 사업과 코디 전략
04 네이버와 경쟁을 꿈꾸며
05 코웨이의 거버넌스
06 코웨이의 글로벌 전략
07 직장으로서 코웨이
08 한국 렌털 사업의 진화
09 코웨이의 사회공헌활동
10 위험과 과제
코웨이 연표

책 속으로
국내 첫 환경가전 렌털 업체
생활가전이나 렌털이라는 단어가 보편화된 것은 코웨이 덕분이다. 이전에도 렌털 사업을 하는 회사나 정수기, 공기청정기를 판매하는 회사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정수기 렌털’이라는 사업 카테고리를 창조한 것, 국내 정수기 시장의 발전을 이끌어 온 것, 그리고 공기청정기·비데·매트리스 등 이른바 ‘환경가전’이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어 렌털 사업을 확대해 온 것은 코웨이만의 강점이 아닐 수 없다.
“렌털, 집 그리고 코웨이”에서
코웨이의 힘 ‘코디’
전문가들은 코웨이의 발전을 이끈 요소로 ‘코디’ 제도를 꼽는다. 코디는 ‘코웨이 레이디(coway lady)’의 준말로 코웨이의 환경가전 렌털을 관리하는 방문판매 사업자들을 말한다. 전국에 1만3000여 명의 코디가 활동하고 있다. 코디는 주부가 상당수다. 기존의 방문판매 사업자들은 주부 사원들을 판매망 정도로만 생각했는데 코웨이는 ‘웰빙 컨설턴트’라는 개념을 도입해 차별화를 꾀했다.
“03 렌털 사업과 코디 전략”에서
앞으로 화두는 ‘사물인터넷’
2015년부터 코웨이는 ‘렌털 위의 렌털’ 작업에 들어갔다. 기존의 방문판매 영업 조직을 ‘코디’로 격상시킨 데 이어, 코디의 역할을 한 단계 높여 ‘서비스 전문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방향이다. 이를 위해 제시한 키워드는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이다. 환경가전 서비스 기업 코웨이는 그동안의 제품을 하나로 엮는 ‘스마트 홈’ 작업에 들어갔다. 이른바 ‘아이오케어(IoCare, 사물인터넷 기반 케어)’라 불리는 서비스다. 가정에 있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매트리스 등이 스마트폰과 연동돼 최적의 집 안 환경을 유지하는 서비스다.
“04 네이버와 경쟁을 꿈꾸며”에서
후발 주자의 도전과 과제
하지만 수치상으로 전망이 밝고, 시장점유율이 높다고 해서 리스크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꾸준히 진입하는 후발 주자들은 코웨이에 영원한 숙제가 될 것이다. 제품의 구색도 다양해지고 있다. 얼마 전만 하더라도 새로운 서비스로 인식되던 전기레인지 렌털 서비스도 동양매직을 비롯해 쿠쿠전자, 쿠첸 등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넥센타이어에 의해 타이어 렌털 서비스도 출시됐다.
“10 위험과 과제”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