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강풀
ISBN : 9791128808500
지은이 : 이승진
옮긴이 :
쪽수 : 106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1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만화·웹툰이론총서>, <만화·웹툰작가평론선>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만화·웹툰이론총서>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8년 10종, 2019년 10종, 2020년 10종씩 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인터넷 스크롤 만화의 시대를 연 1세대 웹툰 작가다. 그의 만화는 사람에 대한 사랑을 그린다. 초창기 작품은 깊이 있는 스토리와 부담스럽지 않은 그림체로 누구에게나 공감을 얻었다. 현재는 과하지 않은 상상력을 기반으로 융합적 장르를 선보이는 한국형 스펙터클 웹툰을 보여 주고 있다. 한국 웹툰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2003년 <순정만화>부터 2017년 <브릿지>까지 강풀의 작품 전체를 다룬다. 그가 그린 동화는 물론 다양하게 변주된 강풀 원작의 영화들과 애니메이션, 연극 등도 논한다.

강풀
<순정만화>(2003)는 웹툰 역사의 전환점에 놓인 문제작이다. 그 전까지 웹툰은 유머에 치중하는 에피소드 형식이 대부분이었다. 그는 탄탄한 스토리와 웹의 특성을 활용한 연출을 보여 주며 장편 웹툰의 가능성을 제시했고 웹툰의 스펙트럼은 더욱 다양해졌다. 이후 <아파트>(2004), <바보>(2004), <타이밍>(2005), <26년>(2006), <이웃사람>(2008), <조명가게>(2011), <마녀>(2013), <무빙>(2015), <브릿지>(2017)까지 30화가 넘는 장편 13편을 꾸준히 발표하며 이 시대의 대표 웹툰 작가로 자리매김한다.

지은이 소개
이승진
경기대학교 교양학부(디지털콘텐츠 관련 분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세종대학교 만화애니메이션학과 학부, 석사·박사를 졸업하고 2013년 논문 “웹툰 원작활용의 가치측정연구ᐨ‘웹툰 연계지수’를 중심으로”로 예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내외에서 다수의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 2013년 ‘컷 스틸러 - 칸을 훔치는 사람들’(만화 원화 전시)을 기획·진행했으며, 2014년부터 2017년 현재까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창의인재 동반사업 ‘융합멘토링을 통한 맞춤형 웹툰 전문가 양성’의 멘토로 참여해 웹툰 프로 작가를 양성하고 있다. 또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만화포럼 위원,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 총무이사 겸 편집위원, 한국애니메이션학회(KOSCA)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애니메이션 서바이벌 키트(증보판)』(공역, 2013), 『살아있는 표정 그리기 FACE』(공역, 2010), 『스토리가 강해지는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기획에서 프레젠테이션까지』(공역, 2009) 등을 번역했고 현재 서비스 중인 네이버 지식백과(애니메이션백과)를 집필했다.

차례
01 웹툰의 시작, 그리고 강풀
02 강풀의 스토리텔링
03 강풀의 웹툰 연출
04 강풀의 순정만화: 사랑을 이야기하다
05 강풀의 개그코드, <일쌍다반사>
06 미스테리심리썰렁물
07 동화작가 강풀
08 이야기의 힘
09 강풀과 강동구
10 휴머니즘의 작가, 강풀

책 속으로
한국 웹툰의 본격적인 시작은 ‘세로 스크롤’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세로 스크롤의 방식을 처음으로 보여 준 작품이 강풀의 <순정만화>다. 2004년 다음 만화속세상에서 연재된 강풀의 <순정만화>는 6페이지를 기본으로, 많으면 20페이지에 가까운 분량이 세로로 스크롤되었다. <순정만화>는 웹 독자들이 읽기 쉽게 만든 세로 스크롤 포맷을 기반으로 작품의 ‘재미와 공감’이 극찬을 받으며 일일 조회 수 200만 건, 평균 댓글 수 25만 개를 기록했다. 이렇게 <순정만화>는 초창기 웹툰을 견인하며 웹툰의 정형화, 즉 ‘세로 스크롤 포맷’을 이루게 된다.
‘웹툰의 시작, 그리고 강풀’ 중에서

강풀의 스토리는 캐릭터 간의 연결성을 통해 사건이 발생하고 전개되는 것으로 자연스럽게 캐릭터의 행동과 심리적 묘사에 더 큰 힘이 실린다. 이것은 캐릭터 각각의 시선에 초점을 맞춘 다중 화자의 서술 방식 때문이기도 하다. 화자(話者)란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선택된 인물이며 작가가 선택한 발언자다. 임혜선(2012)은 강풀의 다중 화자에 대해 서사를 빠르게 진행시키기보다 천천히 다각적으로 진행시키는 기법을 활용하는 것이며,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물망처럼 연결하고 다중 화자의 형식을 통해 동일한 서사를 반복적으로 보여 줌으로써 정서의 확장을 가져오는 것이라고 했다.
‘강풀의 스토리텔링’ 중에서

강풀이 알려 주는 두려움은 밝힐 수 없는 존재에 대한 것이 아니라 인간 스스로 만들어 내는 심리적 불안감이나 두려움이다. 미심썰이 전하는 공포는 외로움이며, 무관심이고, 스스로 바꿀 수 없는 미래다. 이것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해 보았을, 대부분 쓸데없다고 결론짓는 걱정이다. 강풀은 이렇게 사람이라면 누구나 해 보았을 걱정을 놓치지 않고 미스터리한 의식의 작용을 자극하고 공감대를 형성해, 그만의 탄탄한 스토리와 세계관으로 인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미스터리심리썰렁물’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