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조석
ISBN : 9791128808180
지은이 : 김성훈
옮긴이 :
쪽수 : 102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1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만화·웹툰이론총서>, <만화·웹툰작가평론선>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만화·웹툰이론총서>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8년 10종, 2019년 10종, 2020년 10종씩 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그의 이름은 현재 우리나라 웹툰을 대표하는 작가 가운데 우뚝 서 있다. 그것은 무엇보다 <마음의 소리>라는 작품 한 편을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무려 10년 넘게 연재해 온 것에서 비롯된다. 현실보다 빠르게 변화하는 웹의 속성을 감안한다면 이 기록이 주는 무게감은 오프라인과는 비교할 수 없다. 조석과 <마음의 소리>는 한국 웹툰에서 어떤 의미와 가치를 지니고 있을까?

조석
2006년부터 지금까지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매주 2회 연재를 해 온 <마음의 소리>는 웹툰 시대의 명랑만화다. 스물셋 나이에 연재를 시작했고 자신의 일상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으니 문자 그대로 청춘과 맞바꾼 작품이다. 심지어 2016년 9월 첫 휴재를 할 때까지 꼬박 10년 동안 휴재나 지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는 사실은 믿기 어려울 정도다. 그런 와중에도 월드컵 때마다 축구 만화들을 발표하고 스마트툰 <조의 영역>(2012), 최신작 <문유>(2016) 등을 창작하는 등 특유의 성실함과 독자 소통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지은이 소개
김성훈
만화 콘텐츠 기획사 재담미디어 부장이다.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한겨레출판만화학교(기초반)와 한국만화문화연구원을 수료했으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행정학과에서 “만화정책의 개선방향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계간만화≫ 편집기자, 디지털 웹진 ‘비트’ 편집위원 등을 거쳤으며, 만화비평모임 ‘엇지’ 연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 『한국 만화 미디어믹스의 역사』(2014), 『한국 만화비평의 쟁점』(2014), 『한국의 만화가 1, 2』(공저, 2010), 『조선을 그린 이두호』(공저, 2008), 『한국 만화비평의 선구자들』(2007), 『만화 속 백수 이야기』(2005), 『북한만화의 이해』(공저, 2005) 등이 있다.

차례
01 <마음의 소리>, 연재 10년의 기록
02 <마음의 소리> OSMU(1)
03 <마음의 소리> OSMU(2)
04 취미가 작품으로, 축구 소재 만화
05 <푸른 교실>, 잡지에서 만나는 그의 이름
06 <조의 영역>, 새로운 발상
07 <문유>, 색다른 코믹 SF
08 조석의 또 다른 작품들
09 조석의 브랜드 웹툰들
10 김준구와 조석, 한국의 뉴웨이브

책 속으로
하지만 사실 1000회라는 수치보다 그 속에 ‘숨은 가치’를 찾아내는 것이 더욱 중요한 일일 것 같다. 그것은 1000회를 쌓아 올린 근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휴재는 물론 지각도 한 번 없었다는 사실에서 비롯된다. 간혹 정해진 시각이 아니거나 혹은 불규칙하게 업로드가 되기도 하면서 전반적으로 출판 만화에 비해 마감이 느슨하다는 평가를 받는 웹툰의 환경적인 측면을 고려한다면 1000회 동안 무지각, 무휴재는 연재 시간과 연재 횟수만큼이나 대단한 기록이 아닐 수 없다.
‘<마음의 소리>, 연재 10년의 기록’ 중에서

그렇게 스포츠 소재 작품이 독자들에게 외면당하는 시대에 조석은 스포츠를 주요 소재로 다루는 작품을 들고 나왔다. 종목은 축구. 어쩌면 만화에서는 이미 진부해져 버린 세계일지도 모르는 소재다. 그런데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 소재를 다루었고 지지층을 확보했다. 그가 선택한 축구에 관한 키워드는 승부와 감동이 아니라 패러디와 개그였다. 요컨대 현실에서 일어나고 있는 축구에 대한 얘기를 웃음으로 승화시켜 사람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던 것이다.
‘취미가 작품으로, 축구 소재 만화’ 중에서

1회에서 제한 급수를 받기 위해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넓은 호수에 철조망이 쳐져 있고, 경찰관이 지키고 있는 것으로 보아 줄어들 물의 수원(水源)을 보호하려는 듯 보인다. 당연히 물을 조금이라도 더 가지려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억지와 불만이 생겨난다. 1인당 20리터라는 규정이 있음에도 좀 더 받으려는 할머니가 등장하고, 어제도 물을 받지 못했다는 남성이 분신 소동도 일으킨다. 소란 끝에 남성은 자신이 들고 있던 화염병으로 인해 몸에 불이 붙게 되고, 결국 철조망을 넘어 호수로 뛰어든다.
‘<조의 영역>, 새로운 발상’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