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김진태
ISBN : 9791128811104
지은이 : 서찬휘
옮긴이 :
쪽수 : 119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9년 9월 3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만화웹툰총서를 소개합니다.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와 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9년 말까지 각각 50종이 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명랑만화의 시대가 저물어 가던 1980년대 후반 등장해 지금까지 우리 만화의 웃음을 지탱해 낸 개그만화의 거목이다. 명랑만화의 마지막 계승자이자 대한민국 개그만화의 원류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즉물적인 웃음을 끌어내기보다는 언제나 당대 대중들이 공감하고 웃을 수 있는 소재와 방법을 찾아 왔다. 개그라는 틀 위에서라면 장르는 물론 지면, 형식의 경계를 두지 않는 자유로운 작가이자 언제나 웃음이 지닌 힘과 그 역할에 관해 고민하는 웃음 철학의 소유자인 김진태의 작품 세계를 들여다본다.

김진태
1988년 음악신문에 을 연재하며 데뷔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개그만화가로 알려져 있지만 명랑만화, 순정만화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올라운더 만화가다. 2000년대 초반 ≪스포츠투데이≫에 을 연재하며 당대 최고의 개그만화가로 명성을 날렸다. 그의 개그 만화는 단순히 웃기려는 게 아니라 철학적·사상적인 이야기들을 담고 있으며, 정치 코드를 개그로 활용하는 블랙 개그에도 능하다. 개성 넘치는 다양한 캐릭터를 여럿 배출해 내며 작품 내용에 따라 캐릭터를 다른 만화에서 다른 배역으로 다시 출연시키며 세계관을 이어 가는 ‘김진태월드’를 형성했다. (1991), (1994), (1996), (1997), (2000) 등의 작품이 대표적이다.

지은이 소개
서찬휘
만화 칼럼니스트다. 성공회대학교 문화대학원에서 문화연구 전공으로 2014년 석사학위를 받았다.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만화창작 전공과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 상지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등에서 강의했다. 1998년부터 만화와 그 주변 문화들의 흐름을 역사적 맥락 속에서 끊임없이 탐색하고 정리해 왔다. 현재는 거시보다 미시적 관점에서 바라본 만화 바깥의 만화사(史)를 주 화두로 삼고 있다. 만화 정보 웹진 ‘만화인’을 운영했고, 팟캐스트 , , 를 기획 · 진행했으며, 2009년 부천국제만화축제 한국 만화 100주년 기념전 ‘만화(漫畵), 만화(萬話)-그 끝없는 이야기’ 원안과 2014년 부천국제만화축제 주제전 ‘만화, 시대의 울림’ 공동 큐레이터를 맡았다. 저서로 『(만화웹툰 작가 평론선) 윤승운』(2018), 『나의 만화유산 답사기』(2018), 『키워드 오덕학』(2017)이 있다.

차례
01 김진태의 만화가 데뷔
02 최후의 명랑만화가
03 구시대의 막내, 새 시대의 첫째
04 장르와 형식의 경계를 넘나드는 만화가
05 시사풍자만화가 김진태
06 김진태 만화와 패러디
07 김진태 표 웃음의 근원
08 성실한 작가
09 발 빠른 트렌드 탐색자
10 김진태 이후와 그 계승자들

책 속으로
김진태 만화를 설명할 때 장르와 형식, 지면에 차이를 두는 일은 그다지 의미가 없다. 다루고자 하는 소재와 이야기가 있다면 어떤 연령대, 어떤 시기의 독자에게도 무리 없이 전달해 내는 경계선 없는 만화가, 그리고 그 경계선 없는 활동에 개그라는 주 장르는 물론 만화라는 표현 방식 자체도 포함하는 만화가. 그럼으로써 독자층을 한정 짓지 않음으로써 작가 생명을 끊임없이 연장하고 있는 만화가. 그게 어떤 말보다도 김진태라는 만화가를 설명하는 데 적확한 표현이다.
-‘장르와 형식의 경계를 넘나드는 만화가’ 중에서

은 이렇듯 다양한 장치를 상비해 둔 채 제법 긴 기간 동안 일어난 조폭, 교육, 선거, 병역비리, 고문기술자를 비롯해 그 시기를 가로지르던 각종 정치 시사적 문제들을 정의봉을 비롯한 등장인물들을 통해 소화했다. 숱한 언론사의 본격적인 시사만평들 사이에서 은 개그만화이자 시사만평으로도 충실한 역할을 해 냈다. 김진태는 “아는 사람들이 시사만화가라고 놀린다”고도 했지만, 이 ‘독자만화대상’ 시사·풍자 부문에서 1위를 받았다는 점은 독자들이 김진태 만화가 전달하려는 바를 정확하게 인지했음을 보여 준다.
-‘시사풍자만화가 김진태’ 중에서

어떤 뻔한 소재라도 독자를 몰입시키는 재주, 필요할 때 독하게 한 방 터트릴 수 있는 힘, 어떤 시대에도 통할 수 있는 익살과 세상사를 다루는 솜씨, 그리고 웃음에 관한 한 마치 정석과도 같은 구성과 내용은 어떤 면에서는 개그만화를 만드는 데에 필수 불가결한 요소이자 기본이라 할 법하다. 김진태가 1990년대 개그만화의 대표 작가이자 2000년대 개그만화 작가들에게 영향을 끼치는 역할을 해낼 수 있었던 건 이와 같은 기본을 계승하며 좋아했던 작품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볼 수 있었던 방향성을 꾸준히 유지했기 때문이다.
-‘김진태 표 웃음의 근원’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