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에 대한 소고
ISBN : 9788964065747
지은이 : 막심 고리키
옮긴이 : 이수경
쪽수 : 24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0년 7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막심 고리키의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평론집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에 대한 소고≫에서 고리키는 무엇보다도 자유의 필요성, 즉 언론의 자유, 혁명 사건에 대한 다양한 평가를 내릴 수 있는 자유, 출판의 자유를 주장하고 있다. 그의 생각에 따르면 바로 언론의 자유가 개인에 대한 존경심과 개인의 자유를 발전시킬 수 있는 것으로, 그에게 개인이란 세상에서 최고의 가치를 지닌 대상이기 때문이다. 인간, 개인에 대한 존경심을 심어 주는 것이 바로 한 국가의 정신적 건강을 유지하는 토대라 여겨 스스로 작가 활동을 하는 동안 끊임없이 이를 위해 노력한다. 그 때문에 고리키는 그 당시의 사회 문제들, 인민주의 사상의 의미 및 재고찰, 러시아에 발생한 마르크스주의 이론 평가, 1905년 제1차 혁명의 사건들, 이후에 대두한 반동 정치, 그리고 1971년 2월혁명 및 10월혁명의 사건들에 큰 관심을 보인다. 그는 저속한 신문들과 혁명이 러시아 민중의 본성 및 성격 속에 언제나 내재해 있던 단지 어두운 본능만을 충동질하였다고 게재하는 이들에 대해 분노를 표한다.

왜 지금 고리키인가.
고리키가 주장했던 사상들이 지금은 지나간 역사 속으로 사라진 사회주의 국가라는, 우리와는 전혀 다른 정치 체제에서 발표된 글들이기는 하다. 그러나 20세기 초 러시아 혁명기에 고리키가 주장했던 문화와 교육의 역할, 정신적·도덕적 발전의 중요성, 인간 존중 및 노동 존중, 비폭력 사상은, 새로운 세기를 맞이했음에도 인간의 존엄성과 노동의 신성함이 비하되고 있고 그 가치를 상실해 가는 물질 만능주의의 현대 사회에 여전히 경각심을 일깨우는 중요한 사상이다. 인민과 인류, 자신의 조국을 사랑한 한 인간으로서, 문학가, 사회 활동가, 비평가로서 고리키가 인간 정신에 호소하고자 했던 바는 시공을 넘어 더욱 더 광채를 발할 것이며, 인류가 존재하는 한 끊임없이 추구하고 발전시켜야 할 영원한 가치로 남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에 대한 소고≫는 문화와 교육을 중시한 문화 활동가로서의 작가 고리키의 진면목을 마주할 수 있는 탁월한 작품이라 할 것이다.

200자평
평론집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에 대한 소고≫에는 고리키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인도주의적 세계관과 역사의 격동기에 그에게서 나타난 사회 인식의 모순이 반영되어 있다. 모든 편견과 사심을 버리고, 러시아 역사의 모든 측면을 고려하는 진실한 평가를 이 책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지은이 소개
막심 고리키는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목수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외할아버지의 집에서 자란 고리키는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목수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린시절 외할아버지의 집에서 자란 고리키는 여섯 살 때 글을 배우고, 1877년 1월 초등학교에 입학하지만 외할아버지가 파산하는 바람에 열 살이 되던 해 생활전선에 뛰어들게 된다. 1881년 ‘선’이라는 배에서 접시닦이를 하던 그는 글을 모르는 주방장 스무리에게 책을 읽어 주며 책에 관심을 갖게 되고, 고골, 네크라소프, 뒤마, 발자크, 플로베르 등의 작품을 접하게 된다.
정규교육을 거의 받지 못해 대학에 진학하지 못한 그는 여러 직업을 전전하며 마르크스주의 서적을 접하게 된다. 그러나 힘든 노동과 미래에 대한 절망을 느낀 그는 1887년 19살이 되던 해에 권총 자살을 시도한다. 자살은 실패로 끝났지만, 이로 인해 만성적인 폐결핵을 앓게 된다.
그 후 고리키는 코롤렌코의 서기로 일하게 되는데, 이때 자연과학, 니체 이론 등을 공부하고, 1891년 러시아를 여행하며 칼류즈니를 만나 그의 권고로 문학 활동을 시작한다. 그리고 1892년 9월, ‘막심 고리키’라는 필명으로 <마카르 추드라>를 발표하며 등단한다. <마카르 추드라> 이후, 여러 단편들을 계속해서 발표하던 고리키는 여러 신문에 평론이나 칼럼을 쓰며 정치 문제를 다루게 된다. 1898년에는 단편 20편과 수필을 모은 책 ≪수필 및 단편집≫을 출간해 문학적 명성을 얻었으나, 지속적으로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발표해 경찰의 감시를 받는다.
고리키는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가열되는 학생 데모와 파업을 봉쇄하기 위해 학생들을 탄압하는 정부를 비파해 세 번째로 수감된다. 톨스토이는 그의 석방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고, 고리키는 감옥에서 <바다제비의 노래>를 발표해, 이 작품은 지식인들 사이에서 혁명의 노래처럼 불리게 된다. 1902년 ≪소시민≫과 ≪밑바닥에서≫가 초연되고, 1904년 ≪별장족들≫을 저술하며 문학 활동을 이어가던 그는 1905년 1차 혁명을 목격하고 차르 정부를 비난하고 결국 유형을 당한다. 1906년에는 차르 정부의 러시아 차관을 차단하는 활동을 해 러시아로의 귀국이 허용되지 않아 1913년까지 이탈리아의 카프리 섬에 정착한다. 1913년 로모소노프 가문 300주년 기념 특사로 사면을 받은 고리키는 페테르부르크로 가 문학·정치 활동을 계속하다가 다시 외국으로 나가기를 권유받게 되며, 1913년 영구 귀국 할 때까지 이탈리아의 소렌토에 살게 된다.
다난하고도 복잡한 삶을 살아 온 막심 고리키는 1936년 6월 모스크바 근교의 별장에서 68세의 일기로 자신의 생애를 마쳤다. 이틀 후 스탈린 등의 국가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장으로 그의 장례가 치러졌고, 그의 시신은 크레믈 벽에 안장되었다.

옮긴이 소개
이수경은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러시아어문학을 전공하고, 제1호 러시아 국비유학생으로 선발되어 모스크바국립대학교에서 막심 고리키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5년 이후 건국대학교 러시아어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관심 분야는 동화와 민담, 아동청소년문학과 영화 등이다. 막심 고리키, 러시아 동화 등에 관한 논문이 있으며, 저서로 ≪러시아문학 감상≫, 역서로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에 대한 소고≫,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 1917년 소고≫, ≪붉은 웃음≫, ≪인간의 삶≫, ≪사제 바실리 피베이스키의 삶≫, ≪곱사등이 망아지≫, ≪러시아 현대소설 선집 1≫ 등이 있다.

차례
해설
지은이에 대해

시의적절치 않은 생각들: 혁명과 문화에 대한 소고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과학이 세계의 이성이라면, 예술은 세계의 심장이다. 정치와 종교는 사람들을 개별 집단으로 분리시키나, 예술은 인간 속에 인류 보편적인 것을 일깨워 우리를 단결시킨다. 과학과 예술처럼 인간의 영혼을 그토록 부드럽게, 빨리 바로잡아 주는 것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