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옥호빙
ISBN : 9788964066164
지은이 : 도목
옮긴이 : 김장환
쪽수 : 146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0년 10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옥호빙(玉壺氷)’은 ‘옥으로 만든 병 속의 얼음’이란 뜻으로, 즉 속세의 진구(塵垢)에 물들지 않은 채 고결한 절조를 지키면서 고상한 정취를 즐기는 삶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말이다. 명(明)나라 도목(都穆, 1458∼1525)이 한나라부터 명나라 초까지의 여러 전적 중에서 ‘고일(高逸)’한 문장이나 고사만을 가려 뽑아 편록(編錄)해 놓은 것이다.
≪옥호빙≫은 한나라부터 명나라 초까지의 여러 전적 중에서 속진에 물들지 않은 고상한 운치를 지녔다고 여겨지는 문장이나 고사 72조를 가려 뽑아 시대순으로 편록해 놓은 것인데, 채록 대상 시기로는 송대가 37조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채록 작품으로는 ≪세설신어≫가 16조로 가장 많다.

≪옥호빙≫의 속작과 판본 추적
≪옥호빙≫은 이제까지 국내외의 학계에 거의 알려져 있지 않으며, 그 완전한 판본의 소재조차도 제대로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다. ≪옥호빙≫에 대한 저록은 명대 초횡(焦竑)의 ≪국사경적지(國史經籍志)≫와 청대 황우직(黃虞稷)의 ≪천경당서목(千頃堂書目)≫ <소설류(小說類)>에만 보이는데, 모두 “1권”이라 되어 있다. 현대에 들어와서 ≪옥호빙≫에 대한 언급은 ≪중국문언소설서목(中國文言小說書目)≫(1981)과 ≪중국문언소설총목제요(中國文言小說總目提要)≫(1996)에 보이는데, 모두 ≪속설부(續說郛)≫본만 현존한다고 기술되어 있다. 그렇지만 ≪속설부≫본은 도목이 본래 편록했던 판본이 아니므로 이것은 잘못된 기술이다. 필자가 현재까지 확인한 바에 따르면, 현존하는 ≪옥호빙≫ 각본(刻本)은 국내에 4종, 대만에 3종, 일본에 1종이 남아 있는데, 모두 도목의 원각본은 아니다. 이 중에서 국내에 소장된 4종은 모두 조선시대 간행본으로, 도목의 원본 계통이라 판단되고, 대만에 소장된 3종은 그중 1종만 원본 계통이고 나머지 2종은 후인이 증보한 증보본으로 판단된다. 일본에 소장된 1종은 국내 간행본과 같은 판본으로 판단된다. 특히 국내 간행본 가운데 1종은 현존하는 ≪옥호빙≫ 판본 가운데 가장 빠른 것으로 추정된다.
세속의 혼탁함과 번잡함에서 벗어나 ‘고일’한 정취와 ‘한광(閑曠)’한 생활의 즐거움을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는 ≪옥호빙≫은 간행된 후 명나라 말에 이르러서 ‘고아(高雅)’함을 숭상하던 당시의 사회적 기풍 속에서 여러 문인들이 ≪옥호빙≫에 대한 증보 작업을 통해 ≪빙월≫, ≪광옥호빙≫, ≪증정옥호빙≫, ≪보옥호빙≫ 등 일련의 속작을 편록해 냈다. 이렇듯 ≪옥호빙≫은, 은사(隱士)를 지향하던 명나라 말의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많은 문인들이 애독하고 증보해 속작을 지음으로써, 당시 문단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음을 엿볼 수 있다.
또한 현존하는 ≪옥호빙≫ 판본은 명·청대 간본으로는 명천계간손여란교본(明天啓間孫如蘭校本), 명간구행본(明刊九行本), ≪속설부(續說郛)≫본 등이 있고, 조선시대 간본으로는 경진년무안현간본(庚辰年務安縣刊本)[구행십팔자본(九行十八字本)], 구행십칠자본(九行十七字本), 십행십팔자본(十行十八字本), 십행이십자본(十行二十字本), 필사본 등이 있다.

≪옥호빙≫의 국내 전래 및 가치
≪옥호빙≫의 국내 전래 상황을 알 수 있는 구체적인 기록은 허균(許筠, 1569∼1618)의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와 ≪한정록(閒情錄)≫에서도 보인다. 실제로 ≪한정록≫에는 ≪옥호빙≫의 고사가 총 53조 수록되어 있는데, 그중에서 ≪옥호빙≫을 출전으로 밝힌 고사가 18조며 다른 책을 출전으로 밝힌 고사가 35조다. ≪옥호빙≫이 언제 우리나라에 처음 전래되었는지는 현재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경진년무안현간본이 조선 선조 13년(1580)년에 간행된 것으로 보아 그보다 훨씬 이전에 전래되어 많은 독자층을 확보했을 것이다. 이러한 독자들의 광범위한 수요가 있었기 때문에 국내에서 여러 판본이 간행되고 필사본까지 나오게 되었던 것이다. 앞에서 언급한 조선 간본은 모두 전본(全本)이자 선본(善本)으로, 그 문헌 자료적 가치가 매우 높다. 특히 중국(대만)에 전본이 1종 1책밖에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 비춰 본다면 더욱 그러하다.

이 책은 조선선조경진년무안현간본(朝鮮宣祖庚辰年務安縣刊本)을 저본으로 해 전문(全文)을 교감하고 역주했다.

200자평
도목이 한나라부터 명나라 초까지의 여러 전적 중에서 빼어난 문장이나 고사를 선별해 총 72조의 짤막한 문장들로 엮은 중국 고전 필기집이다. ≪옥호빙≫은 한나라부터 명나라 초까지의 여러 전적 중에서 속진에 물들지 않은 고상한 운치를 지녔다고 여겨지는 문장이나 고사를 가려 뽑아 시대순으로 편록해 놓은 것으로, 복잡한 세속에서 벗어난 한가함의 흥취를 주된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은사(隱士)를 지향하던 명나라 말의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많은 문인들에게 애독되어 속작을 만들어 냄으로써, 당시 문단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던 ≪옥호빙≫은 문헌 자료적 가치가 높은 양서로서도 귀중하다.

지은이 소개
도목(都穆)은 명나라 문학가로, 자는 현경이며 오현 사람이다. 홍치 12년(1499) 41세에 진사가 되어 공부주사에 임명되었고, 정덕 연간(1506∼1521)에 예부낭중에 올랐으며, 태복시소경으로 벼슬을 마쳤다. 도목은 일곱 살 때 이미 시를 지을 줄 알았으며, 성년이 된 뒤에는 장구지학에 얽매이지 않고 여러 책을 널리 섭렵했다. 일찍이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봉양에서 20년 가까이 글을 가르치다가, 나중에 오관을 통해 추천을 받아 비로소 수재(秀才)가 되었으며, 3년 뒤 마침내 진사에 급제했다. 벼슬을 그만둔 후 약 14년 동안 집에서 칩거했는데, 집안 형편은 날로 곤궁해졌지만 늘 옛 전적을 교감하면서 학문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당인·심주 등 당대의 저명한 문인들과 깊은 교분을 나누었다.
도목은 저술에 전념해 그의 생전에 20여 종의 책이 간행되었는데, 그 주요 저서로 ≪남호문략≫·≪남호시략≫·≪서사기≫·≪금해임랑≫·≪철망산호≫·≪주역고이≫·≪사외류초≫·≪임오공신작상록≫·≪우의편≫ 등이 있으며, 필기집으로 ≪옥호빙≫을 비롯해 ≪도공담찬≫·≪청우기담≫ 등이 있다.

옮긴이 소개
김장환은 연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연세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에서 <세설신어연구(世說新語硏究)>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연세대학교에서 <위진남북조지인소설연구(魏晉南北朝志人小說硏究)>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강원대학교 중문과 교수, 미국 하버드 대학교 옌칭 연구소(Harvard-Yenching Institute) 객원교수(2004∼2005), 같은 대학교 페어뱅크 센타(Fairbank Center for Chinese Studies) 객원교수(2011∼2012)를 지냈다. 전공 분야는 중국 문언소설과 필기문헌이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중국문학의 벼리≫, ≪중국문학의 갈래≫, ≪중국문학의 숨결≫, ≪중국문언단편소설선≫, ≪유의경(劉義慶)과 세설신어(世說新語)≫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중국연극사≫, ≪중국유서개설(中國類書槪說)≫, ≪중국역대필기(中國歷代筆記)≫, ≪세상의 참신한 이야기―세설신어≫(전3권), ≪세설신어보(世說新語補)≫(전4권), ≪세설신어성휘운분(世說新語姓彙韻分)≫(전3권), ≪태평광기(太平廣記)≫(전21권), ≪태평광기상절(太平廣記詳節)≫(전8권), ≪봉신연의(封神演義)≫(전9권), ≪열선전(列仙傳)≫, ≪서경잡기(西京雜記)≫, ≪고사전(高士傳)≫, ≪소림(笑林)≫, ≪어림(語林)≫, ≪곽자(郭子)≫, ≪속설(俗說)≫, ≪담수(談藪)≫, ≪소설(小說)≫, ≪계안록(啓顔錄)≫, ≪신선전(神仙傳)≫, ≪옥호빙(玉壺氷)≫, ≪열이전(列異傳)≫, ≪제해기(齊諧記)·속제해기(續齊諧記)≫, ≪선험기(宣驗記)≫ 등이 있으며, 중국 문언소설과 필기문헌에 관한 여러 편의 연구 논문이 있다.

차례
해설
엮은이에 대해

1. 은하수를 뛰어넘어 우주 밖으로 나가다
2. 마음에 꼭 드는 곳이 반드시 멀리 있는 것은 아니다
3. 늙은이도 흥취가 적지 않다
4. 명승지를 잘 다닐 수 있는 체구
5. 하나하나 마주 볼 겨를을 주지 않는다
6. 고벽강의 정원에 대한 왕자경의 비평
7. 완보병의 휘파람
8. 어찌 하루라도 이분이 없을 수 있겠소
9. 왕자유의 대나무 사랑
10. 흥이 올라서 갔다가 흥이 다해서 돌아오다
11. 고챗국과 농어회
12. 죽은 뒤의 명성은 지금의 한 잔 술만 못하다
13. 명사의 조건
14. 돌로 양치하고 냇물을 베개 삼다
15. 천 개의 바위가 빼어남을 다투고 만 개의 골짜기가 흐름을 다투다
16. 원찬의 대나무 사랑
17. 맑은 바람과 밝은 달
18. 탁주 한 잔에 금(琴) 한 곡
19. 어찌 즐거워하는 바를 버리고 꺼리는 바를 따르겠는가
20. 스스로 만족해 늙음이 장차 이르는 줄도 모른다
21. 담박한 소원
22. 희황 시대 이전 사람
23. 오류선생
24. 속계의 선향
25. 화자강에 올라
26. 몸에 즐거움을 누리는 것보다는 마음에 근심이 없는 편이 낫다
27. 집 안에서 한가한 정취를 스스로 즐기다
28. 마음에 와 닿는 바가 있으면 꿈을 꾸어도 같은 즐거움을 느낀다
29. 늙어서 죽도록 근심이 없다
30. 시와 술과 금(琴)에 취하다
31. 여산 초당
32. 이건훈의 네 가지 벗
33. 이런 것을 둘러보며 즐기지 않고 죽을 수 있겠는가
34. 푸른 산과 수려한 강물
35. 장목지의 은거 생활
36. 그윽하고 고요한 곳에서 하루 종일 돌아가길 잊는다
37. 열 가지 즐거움
38. 한가롭게 지내는 것이 벼슬살이하는 것보다 낫다
39.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살 수 있다
40. 도를 닦는 사람은 산에 들어갈 때 오직 깊지 않을까 걱정한다
41. 개밋둑과 같은 세상
42. 임포의 학
43. 두생의 안빈낙도
44. 샘물을 마시고 달빛을 맞으면서 속세의 혼탁함을 잊는다
45. 차 한잔에 탁한 술이면 근심을 해소하기에 충분하다
46. 종이창의 대나무 집에서 등불이 파랗게 빛나면
47. 강과 산과 바람과 달의 주인
48. 최당신이 남겨 놓은 명함의 시
49. 마음이 시원해지면서 내가 속진에 있다는 사실도 모르게 된다
50. 그 즐거움은 거의 속진 속에 있는 것이 아닌 듯하다
51. 산은 고요하고 해는 길어 하루가 이틀 같다
52. 한가로이 거하며 뜻 맞는 이들과 교유한다
53. 산과 물을 오르내리며 뛰어난 흥취를 주워 담다
54. 세상의 모든 일이 마치 꿈속처럼 아득하다
55. 기거헌(箕踞軒)의 즐거움
56. 사휴거사
57. 책을 읽으며 더위를 피하는 것은 진실로 멋진 일이다
58. 왕형공과 소자첨의 일상
59. 시원한 교외 거처
60. 좋은 때와 아름다운 경치, 기쁜 마음과 즐거운 일
61. 푸른 산이 문 앞에 들어서고 시냇물이 왼쪽으로 흐른다
62. 주희진의 풍류와 운치
63. 매화나무 심고 학 기르기
64. 산림에서의 교유
65. 한가한 복록
66. 한가로움을 즐기는 산방의 생활
67. 낮잠
68. 잠의 비법
69. 난정집서
70. 은사 여휘지
71. 서실 안에서의 수행법
72. 왕면이 잠악봉에 올라
발문(跋文)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매번 새가 울고 꽃이 떨어질 때마다, 내 마음에 와 닿는 점이 있다.
그럴 때면 배꽃 무늬 사기 술잔에 한 잔 가득 술을 마신다.
그러고는 급히 시집을 꺼내 한 차례 빨리 읽고서 음미하면,
마음이 시원해지면서 내가 속진에 있다는 사실도 모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