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부르주아 귀족
ISBN : 9791128835360
지은이 : 몰리에르
옮긴이 : 이상우
쪽수 : 19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9년 7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이 책은 프랑스 고전극의 대가인 몰리에르의 ≪부르주아 귀족(Le Bourgeois gentilhomme)≫를 완역한 책이다. 책의 역자인 이상우는 몰리에르를 전공한 불문학자로 17세기의 프랑스어를 현대 한국어로 되살리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작품에서 몰리에르는 사회의 새로운 세력으로 부상한 부르주아 계층을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당시 부르주아들은 상업적인 성공을 통해 부를 축적했지만, 귀족 계급이 신분제 사회 속에서 오랫동안 쌓아 온 정신적인 가치에 비견할 만한 것들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들이 갖는 권위와 위세는 졸부들이 보여주는 천박함에 가까운 것이었기에 몰리에르의 풍자 정신을 피해 갈 수 없다.
부르주아는 자본주의의 발흥과 함께 대두한 계급이다. 황금의 위세가 강해질수록 기존 사회의 질서에는 금이 가기 시작하고 새로운 질서를 중심으로 사회는 재구성된다. 주르댕 씨는 부르주아 계급을 대표하는 인물로 새로운 질서의 중심에 있다. 음악가, 무용가, 검사, 철학자, 급기야 몰락한 귀족들까지 주르댕 씨를 찾아와 비위를 맞추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그가 돈을 가졌기 때문이다.
주르댕 씨는 반성하지 못한다. 돈의 힘 앞에서는 모든 이들이 무력하며, 그것을 거스르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 주르댕 씨는 모든 것을 구매할 수 있다. 학문과 예술, 명예와 신분마저도 돈이면 전부 손에 넣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은 주르댕 씨의 엉뚱하고 기괴한 행동을 통해 이득을 얻고, 그의 기행은 점점 통제 불능 상태에 이른다.
몰리에르는 이러한 세계를 비웃는다. 관객들이 허영심과 광기에서 잠시나마 깨어나도록 하는 것이다. 황금의 힘에서 잠시나마 벗어나게 하는 것이다. ‘사기 결혼’이라는 극중극의 구성은 객관화를 위한 장치이며 불가항력적인 황금의 힘에 대한 반격이다. 주르댕 씨에게서 근원적인 변화와 성찰을 기대하는 것은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세계의 진실을 드러내는 것, 웃음으로 진실에 다가가는 것, 그것이 바로 몰리에르의 작품을 감상하는 즐거움이다.

200자평
상인 주르댕 씨는 명예를 선망했던 나머지 귀족들의 생활 습속을 무조건적으로 따라하는 인물로, 그의 돈을 보고 모여든 예술가, 지식인, 몰락한 귀족들이 주르댕 씨의 허영심을 점점 더 부추긴다. 그의 딸 뤼실을 사랑했던 클레옹트는 주르댕 씨를 골려 주기 위해 터키 왕자로 변장해서 청혼하기에 이르는데… 몰리에르는 ≪부르주아 귀족≫을 통해 당대의 신흥 세력이었던 부르주아 계급의 속물 의식을 희화화하고 있다.

지은이 소개
몰리에르는 1622년 1월 15일 장 바티스트 포클랭(Jean-Baptiste Poquelin)이라는 이름으로 파리에서 출생했다. 부친은 아들이 자신의 가구상을 계승하기를 원했으나 몰리에르는 그것을 거부하고 일뤼스트르 테아트르(Illustre-Théâtre)라는 극단을 조직해 희극을 창작하고 공연했다. 그는 1644년 6월 28일 몰리에르라는 예명으로 연극계에 혜성같이 등장했다. 이후 그는 30년 가까이 오직 연극에만 전력하다가 51세 때 공연 도중에 죽음을 맞이했다. 1662년 12월 26일 초연된 <아내들의 학교( L’École des femmes)>가 대성공을 거두어,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연극계에서 가장 논쟁적인 인물이 되었다. 이어서 <타르튀프(Le Tartuffe ou l’Im- posteur)>(1664)와 <동 쥐앙(Dom Juan ou le festin de Pierre)>(1665) 등 논쟁적인 작품을 통해 당대 사회를 풍자했다.

옮긴이 소개
이상우는 프랑스 소설, 연극, 문명학, 종교과학 등을 전문적으로 연구했고 파리3대학교에서 <몰리에르와 자연주의의 미학>이란 논문으로 프랑스 문학 및 문명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 논문은 미학과 지성사의 두 분야를 아우르는 극작가의 연극 사상을 심층적으로 분석 및 제시하고 있다. 이어서 박사 후 과정에서 프랑스 16∼17세기 종교과학을 잠시 연구했으며, 그 후 대학교수로서 첫발을 내딛었다. 현재는 동서대학교 관광학부 관광경영학전공 교수로서 재직 중이다. 최근에는 병원경영학에 흥미를 느껴 인제대학교 보건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이수했으며 관련 분야에 대해서도 계속 연구 중이다.
저서로는 ≪불문법의 이해≫, ≪회화용 초급 불문법≫, ≪향수의 모든 것≫, ≪글로벌 지역학≫, 역서로는 ≪프랑스의 고전희곡≫, ≪아내들의 학교≫ 등이 있고, 공저로는 ≪프랑스 사회와 문화≫, ≪프랑스어문법 파노라마≫, ≪글로벌 매너·글로벌 경영≫, ≪블레이크와 작은 천국≫, ≪여성과 진로: 진로 선택과 진로결정≫, ≪여성과 진로: 경력 관리≫ 등이 있으며, 다수의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차례
나오는 사람들
제1막
제2막
제3막
제4막
제5막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주르댕 씨: …내가 당신에게 말하고자 하는 전부는 귀족 사위를 맞고 싶다는
것뿐이오.
주르댕 부인: 당신 딸에게 적합한 남편이 필요하겠죠. 그리고 우리 딸에게는
궁핍하고 골격이 가냘픈 귀족보다는 부유하고 체격 좋은 교양인이 더 낫죠.
주르댕 씨: …나도 내 딸을 위한 충분한 재산을 갖고 있소. 난 그저 명예를 갖고
싶을 따름이오. 그래서 내 딸을 후작 부인으로 만들고 싶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