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성 앙투안의 유혹 천줄읽기
ISBN : 9788966802326
지은이 : 귀스타브 플로베르
옮긴이 : 김계선
쪽수 : 14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2년 1월 1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이 책은 혼자 수도하는 성자가 하룻밤 동안 겪는 유혹에 관한 이야기다. 어느 날 밤 그가 성경을 읽다가 망상이 시작되고 여자, 금은보화, 진수성찬이 눈앞에 떠오르면서 환각에 빠져 든다. 밤이 깊어갈수록 환상은 더욱 심해져 그와 종교적으로 대립했던 인물들, 괴기스러운 형상들, 지금껏 지상에 존재했던 수많은 신 등이 느닷없이 그 앞에 나타난다. 이 헛것들은 서로 아무 인과관계 없이 나타나서는 그냥 지나가기도 하고, 한바탕 장광설을 늘어놓고 나서 사라지기도 한다.
그런데 그의 눈앞에 떠오르는 여자, 재물, 옛일들은 앙투안이 세상과 절연하고 사막으로 들어가면서 버린 것들이다. 버렸으나 버리지 못한 것들이다. 그것들이 그의 내면으로 들어가 숨어 있는 것이다. 즉 그가 보는 헛것들은 그의 내면에 억압되어 있는 온갖 욕망의 형태들이다. 그는 모든 욕망을 떨쳐버리고 은둔한 채 수행에 힘쓰고 있지만 사막에서의 한결같은 나날은 오히려 그의 욕망을 극대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앙투안의 욕망은 또한 플로베르의 욕망이기도 하다. 플로베르는 병으로 인해 모든 욕망을 포기하고 시골로 들어가 은둔에 가까운 생활을 하게 되었는데 재기 넘치는 청년에게 이것이 쉬운 일이었을까? 브뢰겔의 그림에서 성자를 괴롭히는 이상야릇한 괴물들을 보았을 때 그는 어쩔 수 없이 포기해 버린 자신의 욕망의 모습을 보았는지 모른다. 그래서 그토록 강렬하게, 그토록 오랫동안 성자의 이야기에 사로잡혀 있었는지 모른다. 그러므로 ≪성 앙투안의 유혹≫은 욕망에 관한 이야기다.

200자평
플로베르가 1845년 이탈리아의 제노바에서 피터르 브뤼헐의 그림 <성 앙투안의 유혹>을 보고 강렬한 미적 충격을 경험하고 쓴 작품으로, 혼자 수도하는 성자가 하룻밤 동안 겪는 유혹에 관한 이야기다. 이 책은 작가 생전에 유일하게 출판되었던 1874년의 결정본을 펴낸 것이다. 이 판본은 1849년의 글에 비해 상당히 압축되었을 뿐 아니라 작가의 지적 도정과 사상적 변모를 선명하게 보여 준다. 따라서 플로베르의 색채가 뚜렷하다.

지은이 소개
1821년 프랑스 북부 도시 루앙(Rouen)에서 태어났다. 의사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고통과 질병, 죽음의 분위기를 체득하며 인간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갖게 된다. 소년 시절 읽은 ≪돈키호테≫에 매료되어 글쓰기에 관심을 갖고 몇몇 단편 소설들을 습작한다. 파리의 법과대학에 등록하나 적성에 맞지 않아 낙제하기에 이른다. 간질로 추정되는 신경발작을 계기로 학업을 그만두고 루앙으로 돌아와 요양을 하며 집필에 전념했다. 이때부터 십자가의 고행에 비유되는 작가의 글쓰기가 시작된다. ≪감정 교육(L'Education Sentimentale)≫의 첫번째 원고와 ≪성 앙투안느의 유혹(La Tentation de Saint Antoine)≫이 이즈음 쓰였다. 1856년 ≪마담 보바리(Madame Bovary)≫를 완성해 ≪르뷔 드 파리≫지(誌)에 연재했다. 그러나 작품의 몇몇 대목이 선정적이고 음란하다는 이유로 작가와 잡지 책임자 그리고 인쇄업자가 기소당한다. 쥘 세나르의 명쾌한 변론으로 무죄 판결을 받는다. 이후 작가는 문학적 명성과 대중적 인기를 함께 얻으며 ≪살람보(Salammbo)≫, ≪감정 교육≫, ≪순박한 마음(Un Coeur Simple)≫ 등을 발표했다. 내용과 형식이 분리되지 않는, 생명체처럼 완결된 작품을 꿈꾸던 작가는 1880년 5월 미완의 작품 ≪부바르와 페퀴셰(Bouvard et Pecuchet)≫의 원고를 책상 위에 남긴 채 뇌일혈로 사망했다. 카프카는 이 작가의 글쓰기를 소설가의 전범(典範)으로 칭송하며 문학의 수도승으로 섬겼으며, 이 작품이 간직한 풍요롭고도 실험적인 스타일들은 이후 도래한 모든 문예 사조의 씨앗이 되었다.

옮긴이 소개
김계선은 숙명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같은 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프랑스 파리 4대학에서 플로베르를 연구하여 <플로베르와 공간>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 앙투안의 유혹, 혹은 글쓰기의 유혹>을 비롯하여 플로베르에 관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저서로 ≪프랑스 문화의 이해≫(공저)가 있고, 역서로 ≪부바르와 페퀴셰≫, ≪살람보≫가 있다. 현재 숙명여자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차례
해설
지은이에 대해

1장
2장
3장
4장 (요약)
5장 (요약)
6장
7장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오, 행복해라! 행복해! 나는 생명이 태어나는 걸 보았다, 움직임이 시작되는 걸 보았어. 내 혈관의 피가 어찌나 세게 뛰는지 끊어질 지경이다. 나는 날고 싶고 헤엄치고 싶고 짖고 싶고 울고 싶고 울부짖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