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ISBN : 9791128830426
지은이 : 나카야 우키치로
옮긴이 : 오재현
쪽수 : 198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7월 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물리학자이자 수필가인 나카야 우키치로가 홋카이도 대학교 교수 시절 ‘눈의 결정’에 관해서 연구한 연구 경과 및 결과를 풀이했다. 우키치로는 눈으로 인해 얻는 것과 잃는 것이 많다는 것을 인지했다. 동북 지방은 눈이 많다. 겨울철 북반구에서는 서북풍이 분다. 이 경향은 특히 상층에서 강하다. 시베리아로부터 찬바람이 일본을 향해서 분다. 시베리아와 일본 사이에 동해가 있어, 이 바람은 그곳의 수증기를 운반한다. 그것이 일본의 중앙을 종주하는 산맥에 부딪쳐, 그중의 수증기를 눈으로 만들어 떨어뜨리는 것이다. 동북 지방의 적설량은 곳에 따라 3∼10미터에 달하고 겨울철 생활의 어려움은 말할 수 없다. 특히 일본은 설해로 인한 물질적인 손해가 막대하기도 하다. 물론 눈은 인간 생활에 해만 주는 것은 아니다. 산간 오지에서 눈썰매를 이용해 목재를 운반하기도 하고, 스키 같은 스포츠를 즐기기도 한다. 이렇듯 일본의 일상과 눈은 오랜 세월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그러나 막상 눈에 대한 진지한 연구가 이루어진 적이 없었고, 이에 우키치로는 눈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 것이다.
이 책은 1938년에 초판이 출간되었고, 1949년에 11쇄가 출판되었다. 과학에 관한 서적으로는 오래된 고전에 속한다. 그럼에도 우리가 여기서 얻을 수 있는 것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첫째, 자연현상을 관찰하는 기본자세다. 태산과 같은 자연을 하나씩 하나씩 파고들어 해명해 가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두 번째는 연구에 대한 기본자세를 가르치고 있고, 또 시설과 장치, 연구비만이 연구 수행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있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 책은 기상학도에게 필독의 책일 뿐 아니라 일반 대중, 특히 자연과학 연구자에게 권하고 싶다.

200자평
‘눈[雪]’ 연구의 경과와 결과를 쉽게 쓴 것이다. 일반적인 전문 연구서와는 확연히 다르다. 눈의 정의, 결정 연구, 인공 눈을 만드는 연구에 더해 눈과 인생에 대한 고찰까지 담았다. 현재까지도 일반적인 분류로 쓰이고 있는 눈의 결정 분류와 저자의 꿈이기도 했던 인공 눈에 대한 연구 내용은 물론, 자연과학의 연구에 대한 기본자세까지도 접할 수 있다.

지은이 소개
나카야 우키치로는 1900년 이시카와현 가타야마쓰에서 태어난, 일본 소화(昭和) 시기의 물리학자이자 수필가다. 도쿄 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1928년 영국에 유학한 후 1932년에 홋카이도 대학교 교수로 부임했다. 대학 시절에는 당대의 물리학자이자, 시인이며, 또 수필가인 데라다 도라히코에게 사사해, 오랫동안 학풍과 인맥을 같이했다. 1941년 눈의 결정 연구로 학사원상을 수상했다. 종전 후 홋카이도 대학 농업물리연구소 및 저온과학연구소 소장, 미국 프린스턴 고급과학연구소 교수, 국제설빙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그동안 자연과 인생에 대한 독자적 통찰이 넘치는 수필을 다수 발표했다. 저서로는 ≪근년의 불꽃 방전에 대한 연구≫(1936), ≪겨울 꽃≫, ≪눈≫(1938), ≪번개≫(1939), ≪눈의 연구≫, ≪과학과 사회≫(1949), ≪과학의 방법≫(1958) 등이 있으며, 1962년에 생을 마감했다. 1977년에는 오다 분페이 씨에 의한 ≪나카야 우키치로의 생애≫가 출판되었다.

옮긴이 소개
오재현은 1929년 경남 함양에서 태어나 와세다대학(早稻田大學)에서 공학사, 공학석사,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인하대학교 광산공학과 교수, (재)금속, 연료종합연구소 선광연구실장, 연세대학교 금속공학과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연세대학교 명예교수이자 (사)한국자원리싸이클링학회 명예회장이다.

차례
머리말
제1장 눈과 인생
제2장 ‘눈의 결정’ 잡화
제3장 홋카이도에서의 눈 연구 얘기
제4장 눈을 만드는 얘기
부기
부기−제11쇄를 내면서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일본의 이와 같은 연구가 장족의 진보가 없는 것은, 연구비의 부족도 있지만, 그 당사자가 빈번히 전임을 하기 때문에 하나의 일에 대해 10년, 수십 년, 혹은 일생을 연구하고자 하는 생각이 없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어떤 종류의 연구도 일이 년으로 완성할 수 없다. 더욱이 일본에서 중대한 문제이고, 의외로 어려운 눈의 연구 등이 임시방편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은 뻔한 일이다.
-20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