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
ISBN : 9788964068090
지은이 :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
옮긴이 : 임한순
쪽수 : 17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1년 9월 22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작가 샤미소에 따르면, 슐레밀(Schlemihl, 또는 Schlemiel)은 히브리 인명으로, ‘신에게 사랑받는 자’라는 뜻인데, 유태인 은어로는 반어적으로 ‘서툴고 재수 없는 사람’을 가리킨다. 슐레밀은 구체적인 잘못이나 죄도 없이 ‘재수 없게’ 악마의 유혹을 받아 그림자를 잃는다. 그러나 샤미소는 이 작품에서 그림자의 상실 자체보다는 오히려 인간의 자기기만과 공허한 환상을 보여 주려 한다. 작가는 기적과 환상을 마치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인 듯이 사실적인 문체로 묘사한다.
작가는 원래 그의 “기이한 이야기”를 어린이 대상의 단순한 동화로 규정하려 했다. ‘그림자 없는 사람’이라는 착상도 우연한 계기에 즉흥적으로 나온 것이었다. 샤미소는 여행하다가 여러 옷가지를 도둑맞은 적이 있는데, 이에 그의 친구 푸케가 혹시 그림자마저 잃지 않았냐고 농담으로 물었고, 이 질문에서 영감을 얻어 슐레밀 이야기가 구상되기에 이르렀다.
이처럼 겉으로 보기에 소박한 발상과 단순한 동화적 구성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이 작품에는 포괄적이고 철학적인 실존의 문제가 함축되어 있다.
토마스 만에 따르면, 슐레밀의 그림자는 현실 세계에서의 안정, 시민사회의 ‘미덕’을 표현한다. 이러한 시민 생활의 토대를 다시 회복하지 못하는 슐레밀은 사회 현실에서 소외된 낭만적 예술가의 상징이면서, 동시에 작가 샤미소가 겪은 불안정한 생활의 체험을 비춰 보여 준다. 낭만주의적 고향 상실과 근원적 진실의 추구를 뜻하는 “자신만을 위한” 삶을 슐레밀은 생산적인 대안으로 받아들여 자연 탐구에 전념한다. 그의 이 선택이 공감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영혼을 팔아 그림자를, 그로써 부패한 시민적 행복을 되찾지는 않겠다는 고독한 결의가 의롭고 귀하기 때문이다.

‘민담 소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는 1814년 초판의 출간 직후부터 독일 국내외에 널리 알려져 곧 프랑스어, 영어, 이탈리아어 등의 번역이 이어졌고, 20세기까지 애독되며 깊은 관심과 찬사를 받아 왔다. 특히 토마스 만은 이 작품에 대해 민담과 단편소설의 중간 형식인 “환상 단편소설(phantastische Novelle)”이라는 장르 개념을 제시해 작가와 작품 연구의 새로운 전기(轉機)를 마련했다.

이 작품의 주요 판본으로는 푸케가 간행한 1814년 초판을 비롯해 1827년 재판, 1835년 3판과 1836년 선집에 포함된 4판이 각각 삽화가 곁들여져 작가 생전에 나왔고, 샤미소가 죽은 후 삽화가 보강된 새 판을 1839년 히치히가 출간했다. 이 책을 번역하는 데 원전으로 삼은 것은 권위 있는 한저출판사에서 나온 2권짜리 선집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 작품집 2권≫ 15∼79쪽과, 해설 부분인 694∼703쪽이다. 그 밖에 레클람출판사의 해설 및 자료집 ≪다그마르 발라흐: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Stuttgart 1994)를 참고했다.

200자평
그림자를 잃고 사회의 시민적 행복에서 단절된 주인공 슐레밀의 이야기. 근본적인 진실을 찾아 비극을 극복하려는 슐레밀의 인생행로를 통해 사적인 이해관계와 물욕에만 의존하는 비인간성을 비판한다.

지은이 소개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는 1781년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1789년의 프랑스 혁명으로 귀족의 특권을 박탈당했고, 베를린에 정착하게 된다. 샤미소는 20세 때, 프러시아군 장교가 되었다. 부친이 프랑스로 돌아가기 위해 애쓸 때, 아들은 조금씩 독일인이 되어가고 있었다. 1802년, 샤미소 일가는 독일인이 되어 버린 아들을 남겨 두고 프랑스로 돌아갔다. 1806년, 프러시아군 장교인 샤미소는 나폴레옹 전쟁에서 포로가 되었다. 포로에서 풀려나자 프랑스로 갔다. 얼마 지나지 않아 부모가 잇달아 죽었고, 그가 살던 봉쿠르 성은 파괴되어 폐허가 되었다. 형제와 친척들은 이 ‘독일인’에게 냉담했다. 1812년, 베를린에 돌아가 자연과학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다음 해에 ≪그림자 없는 사나이≫를 써서 절친한 친구 푸케에게 원고를 보여주었다. 3년 뒤, 러시아 북극 탐험대의 소식을 접하고는 탐험선 루리크 호에 승선하였다. 배는 함부르크를 출발해 대항해에 나섰다. 프리마스에서 남미의 브라질, 칠레, 북상하여 캄차카, 그리고는 남하하여 마닐라, 희망봉을 돌아 런던, 그리고는 페테르부르크에 돌아왔다. 이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보니 푸케가 자신의 허락도 받지 않고 출판한 ≪그림자 없는 사나이≫가 대호평을 얻고 있었고, 저가가 누구인지에 대한 엄청난 소문에 휩싸여 있었다. 이후 샤미소는 식물학 연구에 몰두하였다. 베를린대학의 명예박사가 되었고, 제국식물표본소 소장에 임명되기도 하였다. 또 18세의 소녀 안토니 피아스테와 결혼하여 가정도 꾸리게 되었다. 연구와 조사 여행으로 바쁘게 보내는 한편, 프랑스의 시를 독일어로 번역하기도 했다. 대표작으로는 슈만의 작곡으로 유명한 ≪여자의 사랑과 생애≫가 있다. 샤미소는 1838년 8월, 파란 많은 생애를 마쳤다.

옮긴이 소개
임한순은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독어독문학과와 동 대학교 대학원(석사)에 이어 독일 본대학교에서 수학하고 베르톨트 브레히트에 관한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를 거쳐 2011년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어독문학과 교수 및 독일어문화권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동 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연구부장 및 대학원 공연예술학 협동과정 주임교수와 한국브레히트학회 회장을 지냈다. 저서로는 ≪베르톨트 브레히트와 그의 중국 철학에 대한 관계≫(1984), ≪브레히트의 서사극, 유형학적 고찰≫(1993, 1997. 공저), ≪독일 고전 시≫(1994) 등이 있고, 번역서로는 브레히트의 희곡 ≪사천의 선인≫(1987, 2006), ≪예 아니오[동의자와 거부자]≫(1987, 2006), ≪예외와 관습≫(1987, 2006), ≪갈릴레이의 생애≫(2006), ≪푼틸라 나리와 그의 머슴 마티≫(2011) 등과 프리드리히 뒤렌마트의 희곡 ≪유예기간≫(2001) 등이 있다.

차례
서문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문 여는 뿌리, 알라운 뿌리, 교환전(交換錢), 약탈전(掠奪錢), 롤란트 기사 종자의 요술 식탁보, 부르는 게 값인 병 속의 악마, 하지만, 그런 건 어쩌면 나리께 쓸모가 없겠고, 차라리 포르투나투스의 요술 모자가 낫겠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