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미스 사라 샘슨
ISBN : 9788964069875
지은이 : 고트홀트 레싱
옮긴이 : 주경식
쪽수 : 234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1년 11월 2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레싱은 독일 시민비극을 정립한 극작가다. 그는 종래의 영웅 비극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주인공과 주제, 연극 기법을 모색했다. 이제 비극의 주인공은 도덕적으로 완전한 인물이 아니라 본성은 선하지만 완전무결하지는 않은 사적 인간이 된다. 일상적인 인물의 보편적인 삶의 면모를 자연스럽게 그려 낸 것이다.
순결한 처녀로 자란 사라는 멜레폰트의 유혹에 넘어가 아버지를 배신한다. 그녀는 멜레폰트와 결혼하기를 원하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다. 마우드는 멜레폰트의 옛 연인으로 그를 되찾기 위한 음모를 꾸민다. 사라의 아버지, 윌리엄 샘슨 경을 이용해 사라를 멜레폰트로부터 떼어놓으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고 이간책도 소용이 없어지자 마우드는 마지막 수단을 쓴다. 한편 사라는 아버지의 착한 딸과 멜레폰트의 유혹에 넘어간 타락한 여인 사이에서 정체성의 위기를 겪으며 줄곧 불길한 예감에 시달린다. 사라의 비극적인 운명은 극 초반에 그녀가 꾼 꿈으로부터 암시되고 있다.

200자평
시민비극의 등장은 시민계급의 성장을 반영한다. <미스 사라 샘슨>은 독일 시민비극의 초기 작품 중 가장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은이 소개
고트홀트 에프라임 레싱(Gotthold E. Lessing)은 1729년 1월 22일 독일 작센 지방의 소도시 카멘츠에서 루터교 목사 요한 고트프리트 레싱과 부인 유스티나 살로메 펠러의 열두 자녀 중 셋째로 태어난다. 1746년 라이프치히대학에 입학해 처음에는 신학 공부에 전념하다가 바로 인문학 분야로 공부의 방향을 바꾼다. 그리고 아카데믹한 학업보다는 젊은 상업 도시 라이프치히의 사교적이고 문학적인 생동감을 탐닉한다. 1755년 전혀 새로운 시민 비극인 <미스 사라 샘슨>을 발표함으로써 고트셰트를 넘어서서 연극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했다. 베를린에서 1766년 <라오콘> 1부와 1767년의 시대 희극 <미나 폰 바른헬름>을 잇달아 발표했다. 1766년 레싱은 함부르크에 새로 설립된 국민극장의 상임평론가로 초빙된다. 이때 매주 두 편씩 발표된 연극 평을 정리한 것이 ≪함부르크 연극론≫이다. 1770년에는 볼펜뷔텔 제후도서관의 도서관장 자리를 받아들인다. 1771∼1772년 겨울에 시민 비극 <에밀리아 갈로티>가 완성되어 1772년 3월 13일 브라운슈바이크 공작부인의 생일 축하를 위해 초연된다. 이 작품은 <미스 사라 샘슨>과 같은 감상성을 피하고 신속히 줄거리를 전개하고 상반되는 감정의 양립을 지향하는 드라마로서 관객들에게 깊은 사유와 열린 문제의식을 불러일으킨다. 1778년 8월 레싱은 함부르크의 수석목사 괴체와의 격렬한 토론 때문에 검열면제권을 박탈당한다. 그 후 그의 ‘옛 강단’인 연극을 다시 활동 무대로 하기로 하며 1779년에 대표작 <현자 나탄>을 완성한다. 1781년 2월 5일 52번째 생일 직후 레싱은 세상을 떠난다.

옮긴이 소개
주경식은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논문 <레싱의 관용 사상>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독일 트리어 대학과 뮌스터 대학에서 연구했다. 역서로 아도르노와 호르크하이머의 ≪계몽의 변증법≫(문예출판사, 공역), 슈넬의 ≪미디어 미학≫(공역) 등이 있다. 현재 강릉원주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차례
나오는 사람들·················3

제1막····················5
제2막····················41
제3막····················81
제4막···················123
제5막···················173

해설····················211
지은이에 대해················221
옮긴이에 대해················227

책 속으로
사라: 당신은 앞서 걸어가셨고 저는 뒤따라갔어요. 그렇지 않아도 불안스레 비틀거리는 제 걸음걸이는 당신이 뒤돌아보며 던지는 시선 때문에 더욱 불안하게 비틀거리곤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