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이지현 동화선집
ISBN : 9788966807031
지은이 : 이지현
옮긴이 :
쪽수 : 164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3년 6월 1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한국동화문학선집’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00명의 동화작가와 시공을 초월해 명작으로 살아남을 그들의 대표작 선집이다. 지식을만드는지식과 한국아동문학연구센터 공동 기획으로 7인의 기획위원이 작가를 선정했다. 작가가 직접 자신의 대표작을 고르고 자기소개를 썼다. 평론가의 수준 높은 작품 해설이 수록됐다. 깊은 시선으로 그려진 작가 초상화가 곁들여졌다. 삽화를 없애고 텍스트만 제시, 전 연령층이 즐기는 동심의 문학이라는 동화의 본질을 추구했다. 작고 작가의 선집은 편저자가 작품을 선정하고 작가 소개와 해설을 집필했으며, 초판본의 표기를 살렸다.

동화는 이상적인 세계관을 내포하고 있는 문학 장르다. 현존하는 세계보다 있어야 할 세계를 지향하는 것이다. 이지현은 이야기의 힘을 믿고 있는 작가다. 이야기는 메시지를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치유의 기능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이지현은 묵묵히 이야기꾼의 역할을 계속해 왔다.
이지현의 작품들은 스토리의 인과관계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것은 물론 플롯 자체가 상징성을 띠기도 한다. 초기에 발표된 작품들은 대부분 서정성이 돋보이는데, 특히 자연의 정경 묘사가 뛰어나다. 또한 간결하고 시적인 문장으로 등장인물의 성격과 심리 등이 생동감 있게 그려 있다. 이는 탄탄한 구성력과 함께 작품에 재미와 감동을 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작가는 인류가 지켜 온 보편적 가치와 시대적 가치를 아이들에게 전승해 주기 위한 작가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을 한다. 그 결과 주제 의식이 강한 작품이 나오게 되었다. ≪시계 속으로 들어간 아이들≫과 ≪춤추는 새≫가 이런 경향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에 실린 동화 중 <요즘 애들>과 <주문을 외워요>는 현실 비판 의식을 담고 있다. <주문을 외워요>는 외모지상주의에 빠진 요즘 세태를 비판하고 개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으며, <요즘 애들>은 어른들의 이기적인 행태를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꼬집고 있는 작품이다.
반면, <눈 내린 아침>은 서정성이 짙은 작품이다. 어린이들의 심리를 잘 드러낸 작품도 여러 편 실려 있다. <아빠의 손>, <심통 할머니>, <새엄마 미워하기>, <동네 한 바퀴> 등이 이에 해당한다. <아빠의 손>에서는 세무사 아빠를 둔 친구를 부러워하는 아이의 마음을 읽을 수 있고, <심통 할머니>에는 사사건건 잔소리를 하는 이웃집 할머니에 대한 아이의 불만이 담겨 있다. 그리고 <새엄마 미워하기>에는 부모의 이혼으로 상처 받은 아이의 마음이 담겨 있으며, <동네 한 바퀴>에서는 동생을 귀찮아하는 누나의 심정이 잘 드러나 있다.

200자평
이지현은 간결하고 시적인 문장으로 등장인물의 성격과 심리 등을 생동감 있게 그려 낸다. 이는 탄탄한 구성력과 함께 작품에 재미와 감동을 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또 인류가 지켜 온 보편적 가치를 아이들에게 전승해 주기 위한 작가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을 한다. 이 책에는 외모지상주의에 빠진 요즘 세태를 비판하는 <주문을 외워요> 외 10편이 수록되었다.

지은이 소개
이지현은 1962년 경남 울주에서 태어났다. 1999년 ‘MBC 창작동화’ 공모에서 장편동화 ≪사과꽃 피는 언덕≫으로 대상을 받으며 문단에 등단한 후, 2002년 ‘아이세상’ 장편동화 공모에서 ≪하모니카를 부는 할아버지≫로 당선되었다. 1999년 ≪사과꽃 피는 언덕≫을 필두로 ≪형이랑 나랑≫, ≪파란 눈의 내 동생≫, ≪꿈을 꾸는 불씨 하나≫, ≪거꾸로 가는 기차≫, ≪시계 속으로 들어간 아이들≫, ≪작은 낙타 아저씨≫, ≪춤추는 새≫, ≪하모니카를 부는 할아버지≫, ≪몽실이≫, ≪사자를 찾아서≫, ≪몰래한 기도≫, ≪새를 그리는 아이≫, ≪울보대장≫, ≪우리 엄마가 사라졌다≫, ≪똥싸개 오줌싸개≫, ≪우리 선생님도 똥 쌌대≫, ≪학교 가기 싫은 아이≫ 등의 책을 냈다.

차례
작가의 말

요즘 애들
막내 까치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심통 할머니
동네 한 바퀴
아빠하고 나하고
아빠의 손
주문을 외워요
새엄마 미워하기
메아리
눈 내린 아침
은빛 나는 쓰레기통

해설
이지현은
박상재는

책 속으로
1.
아빠가 방을 나가시고 난 후 나는 거울을 들여다보았다. 생각해 보니 못생겼다고 나를 구박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나는 자신을 못난이라고 생각하며 괴롭혀 왔다. 그러자 정말 내가 못난이처럼 생각되었다. 그러니까 나를 얕잡아 보고 무시한 사람은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나 자신이었던 것이다.
“나는 이하니야. 나는 나를 사랑해. 나는 멋진 사람이 될 거야.”
나는 아빠가 가르쳐 준 대로 주문을 외워 보았다. 그러자 신기하게도 가슴 밑바닥에서 뿌듯한 느낌이 들면서 어깨가 펴졌다. 나는 조금 더 큰 소리로 주문을 외웠다. 사라져 버렸던 자신감이 되살아나는 것 같았다.
-<주문을 외워요> 중에서

2.
그래도 학교는 가야지. 결석하면 못써!”
엄마가 말했다. 그 목소리가 어찌나 단호한지 나는 토를 달 수가 없었다. 하지만 골이 났다. 나는 부어오른 입술을 내민 채 얼굴을 찌푸리고 있었다. 그런 나를 업고 엄마는 움푹움푹 발이 빠지는 눈길을 걸었다. 얼음이 얼어 미끄러운 길도 지났다. 씽씽 칼바람이 불어왔다. 나뭇가지 위에 붙어 있던 눈송이들이 흩날렸다. 귓불이 시려 왔다. 나는 찰싹 엄마의 등에 얼굴을 묻었다. 엄마의 등은 골난 마음을 사그라지게 할 만큼 따뜻하고 푸근했다.
-<눈 내린 아침>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