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수녀
ISBN : 9791130411750
지은이 : 드니 디드로
옮긴이 : 이봉지
쪽수 : 384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3년 11월 22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수녀원 제도를 비판한 이 소설은 1760년부터 집필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이 소설의 초판이 발간된 것은 작가 사후 12년이 지난 1796년의 일이었다. 그 사이 프랑스 사회에서는 프랑스 대혁명과 같은 매우 급진적인 변혁이 일어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소설은 여전히 큰 스캔들을 일으켰으며, 프랑스의 여러 지역에서 금서 판결을 받았다. 금서 판결의 이유는 주로 두 가지였다. 그 첫째는 ≪수녀≫에 나타난 종교 비판이다. 이 소설은 부모의 강요로 억지로 수녀가 된 쉬잔 시모넹이란 수녀가 크루아마르 후작에게 자신의 과거를 알리고, 도움을 청하는 긴 편지 형식의 글이다. 그녀는 이전에 수녀 서원을 취소하는 소송을 제기하였다가 패소한 적이 있으며, 그 후 박해를 견디다 못해 급기야는 수녀원 담을 넘어 탈출하였다. 그러나 짧은 생애의 대부분을 수녀원에서 보낸 그녀에게는 아무도 도와줄 사람이 없었다. 그러므로 그녀는 종교경찰에 쫓기는 위급한 상황에서, 수녀 서원 취소 소송 당시 그녀의 사건에 호의적인 관심을 보여주었던 마음씨 좋은 늙은 귀족에게 도움을 호소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디드로는 이 소설에서 쉬잔의 순진한 눈을 통하여 수도원이란 제도의 비인간성을 우회적으로 공격한다. 그러나 그의 공격은 수녀원 제도에 국한되지 않고 그러한 제도를 용인하는 기독교 자체로까지 확대된다. 그는 쉬잔을 박해하는 수녀들의 잔인하고 일탈된 행동을 수녀들 개개인의 인간적인 허물로 보지 않는다. 디드로에 의하면 그것은 사회적 동물인 인간을 본성에 반하여 감금해 놓을 때 일어나는 필연적인 현상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감금을 찬양하고 조장하는 기독교는 반인간적인 종교인 것이다. 이처럼 강력한 반종교적 메시지를 가진 이 소설이 인구의 대부분이 가톨릭 신자인 프랑스에서 쉽게 받아들여지기는 어려웠을 것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게다가 이 소설에는 레즈비언 수녀원장이 등장하고, 또한 그녀의 일탈적 성행위가 적나라하게 묘사된다. 이 때문에 이 소설은 선정적인 소설로 분류되기도 하였으며 이것 역시 금서 판결의 중요한 근거가 되었다. 이러한 검열은 20세기에 이르러서도 계속되었다. 1966년, ≪수녀≫는 자크 리베트에 의해 영화로 만들어졌다. 이 영화는 프랑스 사회에서 커다란 논란을 불러일으킨 끝에 결국 상영금지 처분을 당하고 말았다. 이것만 보더라도 우리는 이 작품이 18, 19세기 프랑스 사회에 던진 충격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200자평
<백과사전> 편집자로 유명한 드니 디드로의 소설. 수녀원 제도, 나아가서 기독교 자체에 대한 비판과 레즈비언 수녀원장에 대한 적나라한 묘사로 18, 19세기 프랑스 사회에 일대 스캔들을 일으켰던 문제작이다. 1796년 초판 발간 이후 상당 기간 금서로 묶였으며, 270년이 지난 1966년에 만들어진 영화마저 상영금지 판결을 받았다. 전통적 소설문법에서 벗어난 형식 파괴도 돋보인다.

지은이 소개
드니 디드로는 프랑스 랑그르 출신의 문인, 철학자, 극작가, 소설가, 미술평론가. 과학 아카데미 회원이었던 수학자 달랑베르와 함께 방대한 분량의 백과사전을 편찬했다. 무신론적 유물론자로서 당대의 낡은 철학 사상과 아카데미즘에 반기를 들고 문학, 철학, 예술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이론을 주장했다. <달랑베르의 꿈>과 같은 철학서뿐 아니라, <수녀> <라모의 조카> <운명론자 자크> 등과 같은 소설, 미술평론집 <살롱>, <사생아>, <가장> 등과 같은 연극 작품을 남겼다.

옮긴이 소개
이봉지는 배재대학교 프랑스어문화학과 교수다.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교 불문학과 박사. 프랑스소설. 저서로 <서사학과 페미니즘>, 주요 논문으로 「루소의 반여성주의: 소피의 교육을 중심으로」 등이 있고, 역서로 <보바리 부인>, <수녀>, <육체와 예술>(공역) 등이 있다.

차례
수녀
전기 작품의 서문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책 속으로
“청빈의 서원을 하는 것은 무위도식하는 도둑이 되겠다는 서약을 하는 것이며, 정결의 서원을 하는 것은 하느님께서 명하신 가장 중요하고 가장 현명한 법을 영원히 짓밟겠다는 것을 약속하는 바이며, 순종의 서약을 하는 것은 인간의 양도할 수 없는 특권인 자유를 포기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모든 서원을 지키면 하느님께 죄인이 되며, 지키지 않으면 맹세를 어기는 사람이 됩니다. 즉, 수도자는 광신자나 위선자가 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