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프랑스혁명의 문화적 기원
ISBN : 9791130462646
지은이 : 로제 샤르티에
옮긴이 : 백인호
쪽수 : 454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5년 5월 22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1789년 프랑스에서 전개되었던 사건들은 200여 년 동안 특권적인 역사적 지위를 점해 왔다. 프랑스혁명이 근대세계에 끼친 영향은, 그리스·로마가 르네상스와 그 유산에 끼친 영향에 비유할 수 있다. 행위와 사건, 열정과 투쟁, 의미와 상징들이 압축된 세계, 인간 행동의 본질·조건·가능성을 정치·문화·사회 과정과 관련지어 이해하려는 시도 속에서 끊임없이 재고되고 다시 상상되는 세계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세계를 변화시키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프랑스혁명은 지금도 계속해서 다듬어지고 확대되고 있는 토대를 제공한다. 세계를 해석하는 사람들에게, 프랑스혁명은 근대세계를 낳은 이 비범한 변화의 본질의 이해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을 제공한다.

이 책은 혁명의 기원을 전적으로 경제적이거나 사회적이 아니라 문화적인 것으로 가정했다. 이에 몇몇 비판자들은 지나치게 관념적이라고 평했으며 모든 ‘실제’는 담론으로 구성된다고 보는 ‘언어로의 전환’에 고무된 책의 반열에 놓았다. 이와 달리, 문화 관행과 집단 표상을 강조하는 사람들은 이 책을 사상이나 이론, 원칙을 제대로 검토하지 않고 지극히 사회학적인 접근 방법으로 서술했다고 평했다.
혁명이 계몽사상을 만들어 냈을 가능성이 있다는 문제 제기에 대해 어떤 이들은 지나치게 도발적이며 전통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물론 샤르티에는 중요한 역사적 현상으로서 계몽사상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았다. 단지 혁명가들이 어떻게 혁명 이전에 몇몇 작가와 책을 혁명을 예견하고 정당화하는 것으로 이해했는지를 보여 주고자 했을 따름이다.
혁명이 계몽사상에 시도한 작업은 크게 두 가지 사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첫째는 사상사조차도 제대로 보여 주지 못하는 부분으로, 계몽사상 세계는 아주 다양한 차이를 드러낸다는 사실이다. 철학적인 활동과 지적인 세대들 사이에서도 차이가 나타난다. 예로 급진적 유토피아주의자와 개혁사상가들 사이에, 또한 18세기 중반의 백과전서 세대와 1780년대의 ‘철학적 예언가’ 세대 사이에 대립이 있었다.
둘째 사실은 혁명가들이 과거와 맺고 있는 관계를 어떻게 보는가에 따라 다르다. 혁명은 절대적인 시작으로 생각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 속에서 그 전조가 나타나 정당화되어야 하는 사건이기에 이것에는 역설이 자리할 수밖에 없다.

200자평
이미 수없이 연구되어 온 프랑스혁명의 새로운 관점을 밝힌다. 낡은 정치, 사상 질서의 근본적이고 신속한 붕괴를 인식하고 받아들이도록 만든 믿음과 감수성의 변화를 인식하게 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로제 샤르티에는 프랑스혁명의 ‘문화적 기원’을 탐구한다.

지은이 소개
로제 샤르티에(Roger Chartier, 1945~)는 1945년 리옹에서 태어났다. 아날학파 제4세대의 선두주자로 현재 프랑스 학계를 주도하고 있는 대표적인 학자로서, 사회과학고등연구원의 교수이자 2007년부터는 콜레주 드 프랑스의 ‘근대 유럽의 글쓰기와 문화’ 교수에 임명되었다. 앙시앵 레짐의 교육, 책, 독서의 역사에 대해 많은 연구서를 출간했고, 앙시앵 레짐 사회의 문화 관행에 대한 연구에 전념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관행과 표상 사이의 문화사≫, ≪16~18세기 프랑스 교육의 역사≫, ≪프랑스 출판의 역사≫, ≪앙시앵 레짐의 독자와 독서≫, ≪프랑스 근대 초 인쇄의 문화적 이용≫ 등이 있다.

옮긴이 소개
백인호는 195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대 동시통역대학원을 한 학기 수료한 뒤에 프랑스로 유학했다. 낭트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파리1대학에서 <프랑스 혁명기 센에와즈도의 종교사회사>라는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논문으로는 <18세기 앙시앵 레짐하의 장기지속적 비기독교화>, <프랑스혁명기 혁명력 2년의 비기독교화 운동>, <프랑스혁명 시대 선서파 사제의 선서에 관한 기호학적 분석> 등이 있다. 저서로는 ≪창과 십자가≫, ≪오늘의 역사학≫ 등이 있다.

차례
감사의 글
프랑스어판 서문
영어판 편집자 서문

제1장 계몽사상과 혁명, 혁명과 계몽사상
기원의 망령
텐: 고전적 이성에서 혁명정신까지
토크빌: 문필 정치와 공사 경험의 대립
앙시앵 레짐의 정치 문화
계몽사상이란 무엇인가?

제2장 공론 영역과

책 속으로
인쇄매체를 통해 새로운 사상이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그들의 존재양식을 규정했으며, 문제들을 제기했다. 만약 18세기 말 프랑스인이 혁명을 일으켰다면, 그것은 그들이 책으로 인해 변화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계몽철학서들이 일상생활과 격리된 추상적인 담론들을 담고 있었고, 전통을 파괴함으로써 권위를 비판했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상당한 의문을 품고 검토하려고 하는 가설이다.
-134~135쪽

왕 개인에 대한 표상과 프랑스인의 관계에서, 18세기 어느 시점부터 프랑스인들의 의심 많은 성향이 쉽사리 믿어 버리는 성향을 압도했고, 대범함이 소심함을 압도했다.
-27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