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 아티클
배수찬의 서양 고전 읽기 1
ISBN : 9791130472638
지은이 : 배수찬
옮긴이 :
쪽수 : 596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7년 1월 16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 2017년 세종문학나눔도서

이 책은 한국어를 모어로 하는 사람들이 서양 사상이나 문학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작가들의 삶과 작품의 주요 내용을 인용하고 해설한 책이다. 이 책에서 언급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이름을 학교에서 숱하게 듣고 배우지만, 실제로 그 사람들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 아는 사람은 드물고, 그들이 쓴 글을 직접 한두 페이지라도 읽어 본 사람은 더욱 드물다. 한국인들에게 서양의 고전을 저술한 사람들은 시공간적으로 너무나 멀리 있고, 언어 장벽 너머에 있으며, 대체로 기독교와 같이 낯선 관습으로 무장해 있다. 서양 고전의 번역본은 많이 나와 있지만, 충실하고 믿을 만한 번역본이 무엇인지를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아 그저 교과서나 참고서에서 해설하는 수준의 이해에 머물고 만다.
대학의 인문학은 죽어 가지만, 사회 인문학은 꽤 활성화되고 있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독서토론 모임을 꾸리기도 하고, 무슨 특강이든 ‘인문학’이라는 말을 넣어야 장사가 더 잘된다. 삶이 팍팍해졌다는 반증일 수도 있지만, 어쨌거나 인문학도인 나로서는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이러한 기회조차, 서양 책에 한정해서 말하자면, ‘읽는 방법’을 알지 못해 날려 버릴 위기에 처해 있다. 문제는 개인에게 있지 않다. 한국어는 그 발생 배경은 물론 사용된 내력, 어휘가 발달한 부문, 용례의 수, 사전의 발달 정도에서 주요 서양어들과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차이가 크다. 대단히 송구스러운 이야기지만, 번역가들이 쏟은 노력과 별개로, 대부분의 한국어 번역본을 무조건 신뢰할 수만은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렇다고 인문학 독서를 중단할 수는 없다. 그래서 쓴 책이 이 ≪배수찬의 서양 고전 읽기≫다.
이 책에서는 다음 몇 가지에 특히 유의했다.
첫째, 저자가 읽고 소화하지 않은 이야기는 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둘째, 입시나 유행에 흔들리지 않고, 서양 사람들의 내면 세계와 서양의 역사적 현실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이며, 견고한 가치가 입증된 양질의 고전을 최대한 많이 수록하려고 했다.
셋째, 서양책의 원본 혹은 그에 준하는 문헌학적 엄밀성을 지닌 편집본을 소개하고, 그것을 직접 번역해 소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넷째, 정확하고 알기 쉬운 한국어로 내용을 설명하고 번역문을 제시하기 위해 애썼다.

200자평
고대 그리스부터 20세기 중반까지 서양의 문학과 철학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겼던 인물 64명과 작품 73종을 꼽아 보고 평하면서, 그 인물과 작품이 고전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던 의미를 풀어 준다. 국문학과 국어교육학을 전공한 저자가 직접 서양의 여러 언어를 익혀 서양 고전을 읽고 내용을 전달해 준다. 겉핥기식 해설이 아니라 직접 읽은 작품을 소개한다. 독자들을 서양 고전으로 안내하는 길잡이가 될 것이다.
이 책은 3권으로 나누어 출간했으며, 1권에서는 기원전 8세기경부터 서기 13세기까지를 다룬다.

지은이 소개
배수찬은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한국 고전문학을 연구했고, 국어교육과에서 근대 초기의 글쓰기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6년 현재 울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부교수로 있다. 스스로를 국문학자라고 소개하지만, 늘 국문학 자체보다 그 경계와 바깥을 살펴보기를 더 좋아했다. 주요 저서로 ≪근대적 글쓰기의 형성과정 연구≫(소명출판, 2008), ≪세계화 시대의 인문학 책읽기≫(아포리아, 2015)가 있으며, 네이버 블로그 동서고전교육연구소 람파스를 운영하고 있다.

차례
추천사
머리말
이 책의 서양 고전 인용 방식에 대하여
가상 대담: 등장인물들이 직접 들려주는 서양 문화 이야기

1장 문학, 역사, 철학을 꽃피운 희랍 세계: 기원전 3세기까지

호메로스
전쟁을 통해 고대인들의 심성을 그리다
≪일리아스≫
아이스킬로스
전쟁의 후일담을 비극으로 형상화하다
니체, 희랍 비극 일반론, ≪비극의 탄생≫
오레스테스 3부작
소포클레스
비극을 완성해 인간의 운명을 묻다
오이디푸스 3부작
에우리피데스
비극을 세속화하고 인기 작가가 되다
<바쿠스의 여신도들>
헤로도토스
인류 최초의 역사가가 되다
≪역사≫
투키디데스
아테나이와 희랍 문명의 몰락을 증언하다
≪펠로폰네소스 전쟁사≫
소크라테스
인간의 내면과 지성을 발견하다
저자 여럿,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단편 선집≫
플라톤, <소크라테스의 학문 편력>, ≪파이돈≫
플라톤
올바름을 향한 성스러운 탐구에 헌신하다
≪국가≫
아리스토텔레스
세상의 모든 실용학문을 창시하다
≪범주론≫, ≪명제론≫
≪자연학≫
논술하기: 아리스토텔레스는 세계를 바라보는 데서 어떤 진전을 이루었는가
알렉산드로스 대왕
희랍 세계의 지혜를 세계에 퍼뜨리다
유대인 70인, ≪구약성서 희랍어역: 셉투아진타≫
에피쿠로스
욕망을 긍정하는 세속의 철학을 하다
키케로, <에피쿠로스학파 비판>, ≪신들의 본성에 대해≫

2장 기독교 이전의 로마, 헬레니즘 문명을 수입한 라틴어 문화 건설: 기원전 2∼기원전 1세기

마르쿠스 툴리우스 키케로
희랍의 지혜를 라틴어로 옮기다
≪의무론≫
가이우스 율리우스 카이사르
로마를 제국화하는 기틀을 다지다
≪갈리아 전쟁기≫
베르길리우스
로마 문명의 자부심을 노래하다
≪아이네이스≫

3장 로마 제국과 기독교의 성장, 라틴어권의 기독교화: 1∼5세기

사도 파울로스
희랍어 서간으로 기독교를 확립하다
<로마인들에게 보내는 편지>
아리우스
정통 기독교의 수립 과정에서 이단으로 몰리다
기번, <아리우스주의 논쟁>, ≪로마제국 쇠망사≫
히에로니무스
기독교 성서를 라틴어로 번역해 중세를 열다
≪유스토키움 양에게≫
아우구스티누스
기독교의 정통 교리를 라틴어로 기록하다
≪고백록≫

4장 서유럽의 가톨릭화 및 스콜라 철학의 번성: 5∼13세기

캔터베리의 안셀무스
관념실재론에 입각해 신을 증명하다
≪프로슬로기온≫
아베로에스
유럽 세계에 아리스토텔레스를 역수출하다
마이클 스콧 외, 아리스토텔레스 번역
토마스 아퀴나스
아리스토텔레스의 지성으로 신앙을 옹호하다
≪신학대전≫
단테 알리기에리
중세 가톨릭 사상의 정점을 찍다
≪신곡≫

주요 희랍어 목록
참고문헌

책 속으로
플라톤의 철학이 희랍 철학의 핵심이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그러나 그가 살았던 시기는 영광스러운 아테나이의 전성기가 아니었다. 플라톤은 한창 젊은 시절인 스물셋의 나이에 아테나이의 몰락을 지켜보았으며, 스물여덟 살 되던 해에는 아테나이 시민들이 스승 소크라테스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모습을 똑똑히 지켜보았다. 사실 그의 철학은, 현세에 대한 환멸의 철학이라 해도 그리 틀린 말은 아니다. 이후 그는 글 쓰는 기계처럼 평생을 학문 저술에 바쳤으며, 모든 저술을 대화 형식으로 했다. 마지막 저술 ≪법률≫을 제외한 모든 작품에서 소크라테스를 주인공으로 등장시켰다. 스승에 대한 사랑과 탁월한 글재주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아테나이 최고의 귀족 가문에 속했으니 마음만 먹으면 현실 정치에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었고, 시라쿠사에서 잠시 이상을 펼치고자 노력했던 적도 있지만, 생애 대부분을 학문과 저술, 교육에 바쳤다. 그는 경험적 현실 세계보다 이상을 더 좋아했다. 지나치게 진지했고, 장가도 안 갔으며, 학문 가운데서도 가장 엄밀하고 이성적인 수학을 사랑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진짜라고 믿거나, 민주주의를 부정하거나, 이상주의적인 독재국가를 꿈꾸는 등, 오늘날의 관점에서 보면 불합리한 면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그의 철학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이후의 모든 철학에 발판을 제공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184~18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