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일본 명단편선 1 인생을 말하다
ISBN : 9791128824326
지은이 : 구니키다 돗포 외
옮긴이 : 최재철 외
쪽수 : 412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7년 12월 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이제야 일본 문학의 정수를 독자 여러분에게 선보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근현대 일본 작가 30명의 명작 단편 67편을 주제별로 엄선해 전 5권에 묶었다. 제1권 ‘인생을 말하다’, 제2권 ‘재난을 만나다’, 제3권 ‘근대를 살다’, 제4권 ‘동물과 교감하다’, 제5권 ‘광기에 빠지다’ 등으로 구분해 각 권에 13편 정도씩 담았으니 읽는 재미가 쏠쏠하리라고 확신한다. 각 권별 배열 순서는 대표 역자의 작품을 맨 앞에 두고 발표 연도순으로 배치해 각 시대의 흐름과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는 기존에 잘 알려진 명작도 포함되어 있고 새로이 소개하는 작품도 많다. 작품 선정은 이 분야 전문가인 역자들에게 일임하고 편집위원회에서 조정 및 보완 후 번역을 의뢰해, 일본 근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소설 중심, 동화, 에세이, 평론 일부 포함) 명작이 망라되도록 배려했다.

이 <일본 명단편선>을 기획한 의도는 무엇보다도 국내의 일본 문학 소개가 몇몇 현대 인기 작가의 대중적 작품이나 추리 소설류에 편중되어 있다는 사실에 전문가로서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이다. 우선 가장 기본적이고 우수한 일본 근현대의 맛깔나는 단편 명작을 다양하게 찾아, 전문가에 의한 번역과 적절한 작품 해설 및 작가 소개, 자상한 각주 등을 독자에게 제공할 필요성을 절감하는 한편으로, 지금의 독서 풍조에 보다 풍요롭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자 노력했다.
국내 독자들의 일본 문학에 대한 편식을 일깨우고 19세기 말 메이지 시대의 작품부터 다이쇼 시대와 쇼와 시대 전기, 그리고 전후의 작품까지 일본 근현대 문학의 기본 흐름과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체계적 작품 읽기를 지향하는 것이 이번 기획의 주안이다. 특히 일본 근현대 문학사에서 위상에 비해 이제까지 국내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모리 오가이의 단편을 비롯해, 고다 로한, 이즈미 교카, 기타무라 도코쿠, 호리 다쓰오 등의 작품을 초역해서 게재한 데에도 큰 의의가 있다.
역자들은 대부분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근대문학회에 참여한 이 분야의 전문가들로서, 동 대학원 일본 문학 전공 과정을 수료하고 대부분 국내 또는 일본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국내 여러 대학의 일어일문학 관련학과 교수 및 강사로 재직 중이다.

200자평
메이지부터 쇼와 전기까지, 일본 근현대를 대표하는 명작가들의 명단편을 모았다. 일본 근대 문학 전문가의 정확한 번역과 친절한 해설은 독자를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중반까지 격동하는 일본 개화기의 현장으로 안내할 것이다. 1권에서는 구니키다 돗포의 <잊히지 않는 사람들>을 비롯해 인생을 주제로 하는 열세 편의 작품을 소개한다.

지은이 소개
구니키다 돗포(国木田独歩, 1871∼1908)는 일본 근대의 소설가이자 시인, 저널리스트, 편집자다. 치바 현(千葉県) 출생으로 히로시마 현(広島県)과 야마구치 현(山口県) 등에서 성장했다. 아명은 가메키치(亀吉)인데 데쓰오(哲夫)로 개명했다. 돗포(独歩)는 필명이며, 학력은 도쿄전문학교[東京専門学校, 현 와세다(早稲田)대학] 영어정치과를 중퇴했다.
작가 다야마 가타이(田山花袋), 야나기다 구니오(柳田国男) 등과 친교를 맺었고, 데뷔작은 청일 전쟁 종군기인 ≪애제통신(愛弟通信)≫(1894)이다. 대표 작품으로 자연 친화적인 시 <돗포 읊다(独歩吟)>(1897) 등과 사상 소설 <잊을 수 없는 사람들(忘れ得ぬ人々)>(1898), <쇠고기와 감자(牛肉と馬鈴薯)>(1901), 자연을 재발견한 명문 <무사시노(武蔵野)>(1898) 등을 발표하고, 후기에 <봄 새(春の鳥)>(1904), <대나무 쪽문(竹の木戸)>(1908)으로 자연주의 문학의 선구적 역할을 맡는다. 잡지 ≪부인화화보(婦人畫報)≫(현존)의 창간자, 편집자로서도 평가받고 있다. 작가 후반기에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芥川龍之介) 등이 돗포 작품을 높이 평가했고, 우리나라 근대 문학의 선구자 이광수는 1900년대 초 도쿄 유학 시절 돗포의 단편을 애독했다고 회고한 바 있다.
1893년부터 일기 ≪거짓 없는 기록(欺かざるの記)≫을 쓰기 시작해 사후에 출판된다. 언론인 도쿠토미 소호(徳富蘇峰)의 지인이자 개화기 작가인 야노 류케이(矢野龍渓)에게 소개받아 오이타 현(大分県) 사이키(佐伯) 소재 쓰루야학관(鶴谷学館)의 영어 및 수학 교사로 부임(1893. 10), 이듬해 8개월 만에 퇴직한다.
1894년, ≪청년문학(青年文学)≫에 참가, 출판사 민우사(民友社)에 입사해 도쿠토미 소호(徳富蘇峰)가 1890년에 창간한 ≪국민신문(国民新聞)≫의 기자가 된다. 1894년 청일 전쟁 해군 종군 기자로 참가해, 남동생에게 부치는 서간체 형식으로 전쟁 르포 ≪애제통신(愛弟通信)≫을 연재해 ‘국민신문 기자 구니키다 테쓰오(国木田哲夫)’로서 일약 유명해진다.
귀국 후 1895년 11월, 기독교인 집안의 사사키 노부코(佐々城信子)와 만나 열애 끝에 도쿠토미 소호의 주례로 결혼하고 기독교인이 된다. 곤궁한 생활 때문에 귀향해 부모와 동거하게 되는데 이듬해 노부코(信子)가 실종되어 협의 이혼하고, 그 충격으로 실의에 빠진다. 나중에 이를 소재로 시라카바(白樺)파 작가 아리시마 다케오(有島武郎)는 소설 ≪어떤 여자(或女る)≫(1919)를 발표했다.
1905년 건강이 악화된다. 제2소설집 ≪돗포집(独歩集)≫(1905)을 간행하고, 단편 <호외(号外)>(1906)를 발표, 폐결핵으로 요양 생활 중, <궁사(窮死)> <절조(節操)>(1907) 등을 발표하고 37세에 작고한다. 자연주의 작가 다야마 가타이는 조사에서, 돗포의 인생은 한마디로 ‘궁(窮)’이라고 했다. 제3소설집 ≪운명(運命)≫(1906)이 높게 평가받았고, 돗포는 자연주의 운동으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돗포의 문학과 사상은 명리(名利) 부정과 무위자연(無爲自然)의 노장(老壯) 사상, 러시아 소설가 투르게네프의 자연 계절 묘사, 영국의 전원시인 워즈워스의 낭만성, 기독교의 박애(博愛)정신 등의 영향을 받았다.

옮긴이 소개
최재철(崔在喆)은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대학 일본언어문화학부 명예교수다.
도쿄대학(東京大學) 대학원 인문과학연구과(비교 문학 비교 문화 전공) 석/박사 과정을 수료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연구소장과 외국문학연구소장, 대학원 비교문학과 주임교수, 도서관장, 행정지원처장, 일본어대학장을 역임했으며, 한국일본근대문학회 창립회장, 한국일어일문학회장, 세계문학비교학회장, 한국비교문학회 학술이사를 역임하고, 한국문학번역원, 대산문화재단, 대한민국학술원 심사위원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일본문학의 이해≫(민음사, 1995. 1995년 문화체육부 우수도서)와 ≪일본문학 속의 사계(四季)−한국문학과의 비교를 통하여≫(소명출판, 2016. 2017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가 있고, 역서에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 지음 ≪산시로(三四郎)≫(한국외대출판부, 1995)가 있으며, 편저에 ≪韓流百年の日本語文学≫(人文書院, 2009), 공저에 ≪鷗外の人と周辺≫(講座 森鷗外1, 新曜社, 1997), ≪문학, 일본의 문학−현대의 테마−≫(제이앤씨, 2012), ≪무라카미 하루키를 논하다≫(제이앤씨, 2014), ≪비교문학자가 본 일본, 일본인≫(현대문학, 2005), ≪번역과 문화의 지평≫(박문사, 2015), ≪비교문학과 텍스트의 이해≫(소명출판, 2016)[이 세 권은 한일비교문학·문화 총서 1, 2, 3] 등이 있다.

차례
잊히지 않는 사람들(忘れ得ぬ人々)  구니키다 돗포·최재철
질투하는 남편의 수기(嫉妬する夫の手記)  후타바테이 시메이·조주희
편지(手紙)  나쓰메 소세키·최해수
어머니(母)  다카하마 교시·조민숙
An Incident 아리시마 다케오·김효미
다카세부네(高瀬舟) 모리 오가이·최재철
아버지(父) 요코미쓰 리이치·강소영
한 줌의 흙(一塊の土)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전은향
세 여자(三人) 시마자키 도손·김남경
성가족(聖家族) 호리 다쓰오·정상민
밀짚모자(麦藁帽子) 호리 다쓰오·정상민
달려라 메로스(走れメロス) 다자이 오사무·하정민
암호(アンゴウ) 사카구치 안고·장부연

편집위원의 말 최재철

책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