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 아티클
일본 명단편선 5 광기에 빠지다
ISBN : 9791128824487
지은이 :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외
옮긴이 : 최석재 외
쪽수 : 50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7년 12월 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이제야 일본 문학의 정수를 독자 여러분에게 선보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근현대 일본 작가 30명의 명작 단편 67편을 주제별로 엄선해 전 5권에 묶었다. 제1권 ‘인생을 말하다’, 제2권 ‘재난을 만나다’, 제3권 ‘근대를 살다’, 제4권 ‘동물과 교감하다’, 제5권 ‘광기에 빠지다’ 등으로 구분해 각 권에 13편 정도씩 담았으니 읽는 재미가 쏠쏠하리라고 확신한다. 각 권별 배열 순서는 대표 역자의 작품을 맨 앞에 두고 발표 연도순으로 배치해 각 시대의 흐름과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는 기존에 잘 알려진 명작도 포함되어 있고 새로이 소개하는 작품도 많다. 작품 선정은 이 분야 전문가인 역자들에게 일임하고 편집위원회에서 조정 및 보완 후 번역을 의뢰해, 일본 근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소설 중심, 동화, 에세이, 평론 일부 포함) 명작이 망라되도록 배려했다.

이 <일본 명단편선>을 기획한 의도는 무엇보다도 국내의 일본 문학 소개가 몇몇 현대 인기 작가의 대중적 작품이나 추리 소설류에 편중되어 있다는 사실에 전문가로서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이다. 우선 가장 기본적이고 우수한 일본 근현대의 맛깔나는 단편 명작을 다양하게 찾아, 전문가에 의한 번역과 적절한 작품 해설 및 작가 소개, 자상한 각주 등을 독자에게 제공할 필요성을 절감하는 한편으로, 지금의 독서 풍조에 보다 풍요롭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자 노력했다.
국내 독자들의 일본 문학에 대한 편식을 일깨우고 19세기 말 메이지 시대의 작품부터 다이쇼 시대와 쇼와 시대 전기, 그리고 전후의 작품까지 일본 근현대 문학의 기본 흐름과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체계적 작품 읽기를 지향하는 것이 이번 기획의 주안이다. 특히 일본 근현대 문학사에서 위상에 비해 이제까지 국내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모리 오가이의 단편을 비롯해, 고다 로한, 이즈미 교카, 기타무라 도코쿠, 호리 다쓰오 등의 작품을 초역해서 게재한 데에도 큰 의의가 있다.
역자들은 대부분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근대문학회에 참여한 이 분야의 전문가들로서, 동 대학원 일본 문학 전공 과정을 수료하고 대부분 국내 또는 일본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국내 여러 대학의 일어일문학 관련학과 교수 및 강사로 재직 중이다.

200자평
메이지부터 쇼와 전기까지, 일본 근현대를 대표하는 명작가들의 명단편을 모았다. 일본 근대 문학 전문가의 정확한 번역과 친절한 해설은 독자를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중반까지 격동하는 일본 개화기의 현장으로 안내할 것이다. 5권에서는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덤불 속>을 비롯해 광기를 주제로 하는 열여섯 편의 작품을 소개한다.

지은이 소개
아쿠타가와 류노스케(芥川龍之介, 1892∼1927)는 도쿄(東京)에서 장남으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축산업을 했고 생후 7개월쯤 어머니가 정신 장애를 일으키자 어머니의 친가인 외삼촌 부부에게 맡겨진다. 결국 어머니는 33세의 나이로 그가 10세 때에 죽는다. 가난하고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으나, 중학생이 된 아쿠타가와는 동급생들과 회람잡지 ≪유성≫을 발간했고, 다년간 성적 우수자로 제일고등학교 문과에 무시험 입학한다. 수재형 모범생으로 보들레르, 스트린드베리, 아나톨 프랑스, 베르그송 등을 섭렵한다.
고등학교 동기인 구메 마사오, 기쿠치 간 등과 함께 제3차 ≪신사조≫를 간행하고 처녀작 <노년>(1914)을 발표하면서 작가 활동을 시작한다. 대표작으로 꼽히는 <라쇼몬>(1915)과 <코>(1916), <마죽>(1916), <수건>(1916) 등을 연이어 발표하며 신진 작가로서의 지위를 확립한다. 작품 <코>는 나쓰메 소세키의 극찬을 받았고, 도쿄대학 영문과를 차석으로 졸업한다. 이후 역사 소설로 역설적인 인생관을 나타내려는 이지적인 작풍을 나타내며, 작가 생활 10여 년간 150여 편의 작품을 남긴다. 복잡한 가정 사정과 병약한 체질은 그의 생애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워 페미니스틱하고 회의적인 인생관을 갖게 된다. 결국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회의와 초조, 불안에 휩싸여 심한 신경 쇠약으로 ‘장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이유로 자살하고 만다. 문예춘추사의 사장이던 기쿠치 간이 죽은 친구를 기리기 위해 매년 2회, 1월과 7월 수여하는 아쿠타가와상을 제정했다.

옮긴이 소개
최석재는 일본 근대 문학, 그중에서도 시가 나오야(志賀直哉) 문학을 전공했다.
현재 강릉원주대학교 여성인력개발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시가 나오야(志賀直哉) 문학 연구−사회 인식의 제 양상을 중심으로−>가 있으며 저서로는 ≪대학 일본어≫, ≪일본어 작문≫, ≪시가 나오야 문학 산책≫, 역서로는 ≪소년의 하느님≫, ≪일본시가(詩歌)의 운률론≫ 등이 있다.

차례
덤불 속(薮の中)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최석재
귀심비귀심(鬼心非鬼心) 기타무라 도코쿠·이종환
소녀 동경(少女病) 다야마 가타이·최재철
증념(憎念) 다니자키 준이치로·김아령
클라라의 출가(クララの出家) 아리시마 다케오·류리수
미생의 믿음(尾生の信)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박수현
아그니 신(アグニの神)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이은정
다락의 산책자(屋根裏の散歩者) 에도가와 란포·홍순혁
인간 의자(人間椅子) 에도가와 란포·김병수
그림책의 봄(絵本の春) 이즈미 교카·김선영
병 속의 지옥(瓶詰の地獄) 유메노 규사쿠·신중관
벚나무 아래에는(櫻の樹の下には) 가지이 모토지로·김가렬
벼랑 위의 착각(断崖の錯覚) 다자이 오사무·허호
악마 기도서(悪魔祈祷書) 유메노 규사쿠·신중관
신록의 벚나무와 마술 피리(葉桜と魔笛) 다자이 오사무·최윤정
만개한 벚나무 숲 아래(桜の森の満開の下) 사카구치 안고·김경화

편집위원의 말 최재철

책 속으로
바로 그 순간입니다. 저는 남편의 눈 안에 뭐라 말할 수 없는 빛이 감돌고 있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뭐라 말할 수 없는… 저는 그 눈을 생각하면 지금도 몸이 떨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말 한마디조차 할 수 없었던 남편은 그 순간 눈 안에… 온 마음을 전한 것입니다. 그러나 그 눈에 번뜩였던 건 분노도 아니고 슬픔도 아닌… 다만 저를 경멸하는 차가운 빛이었던 것이 아닙니까? 저는 사내에게 걷어차인 것보다도 그 눈빛에 맞은 것처럼 저도 모르게 뭐라 부르짖곤, 갑자기 정신이 나가 버렸습니다.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덤불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