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ISBN : 9791130410883
지은이 : 유치진
옮긴이 :
쪽수 : 142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4년 2월 13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1935년 도쿄 축지소극장에서 도쿄학생예술좌가 초연했다. 그해 11월로 예정돼 있던 국내 공연은 일제 검열로 불발했고, 대신 1937년에 <풍년기>라는 개작본을 부민관에서 상연했다. 주인공 국서는 농사를 천직으로 여기고 살아가는 선량한 농민이다. 그에게는 좋은 혈통을 타고난 소가 한 마리 있는데, 작품은 이 소를 둘러싸고 빚어지는 갈등을 다뤘다. 맏아들 말똥이는 귀찬이네 농사 빚을 갚아 주고 그녀와 결혼하고 싶어 하고, 개똥이는 소를 팔아 만주로 갈 여비를 마련하길 원한다. 정작 국서는 소를 지키고 싶어 하기 때문에 이들 부자는 서로 팽팽하게 대립한다. 소는 결국 밀린 도지 대신으로 마름에게 끌려가 버린다. 소를 팔아 귀찬이네 빚을 갚으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고 결국 귀찬이 일본으로 팔려간다. 이 일로 앙심을 품은 말똥이는 지주네 곳간에 불을 지르고 만다. 희비극 기법을 사용해 비극성을 고조하는 한편 검열을 피하기 위한 전략적 글쓰기를 통해 뛰어난 극작술과 냉철한 작가 의식을 보여 준다.

200자평
1935년에 극예술연구회 공연 극본으로 발표된 유치진의 초기작 중 하나로, <토막>(1931), <버드나무 선 동네 풍경>(1933)과 함께 일제 강점기에 삶의 터전과 희망을 상실한 채 몰락해 가는 농민의 삶을 사실적으로 그려 냈다.

지은이 소개
유치진은1905년 경상남도 통영에서 태어났다. 일본에서 유학하던 중 롤랑의 <민중예술론>을 읽고 연극에 뜻을 둔 뒤 귀국해 극예술연구회(劇藝術硏究會)를 조직해 신극 운동을 벌였다. 일제 탄압으로 극예술연구회가 해산되자 1941년에는 극단 현대극장(現代劇場)을 조직, <흑룡강(黑龍江)>(1941), <북진대(北進隊)>(1942), <대추나무>(1942) 같은 어용극을 직접 쓰기도 했다. 광복 직후에는 활동이 뜸하다 1947년 봄부터 연극계 전면에 나서 민족극을 주도했다. 이해랑(李海浪) 등을 내세워 극단 극예술협회(劇藝術協會)를 조직했고, 한국무대예술원을 창설해 초대 원장(1947)을 지냈다. 1950년에 국립극장이 창설되자 초대 극장장으로 취임했고, 자작극 <원술랑>으로 개관 기념 공연을 가졌다. 6·25가 발발한 뒤에는 은거하면서 희곡 창작에만 전념했다. 주요 희곡은 <토막(土幕)>(1932), <버드나무 선 동네 풍경>(1933), <소>(1934), <마의태자>(1937), <자명고>(1947), <한강(漢江)은 흐른다>(1958) 등이다.

차례
人物
舞臺
第一幕
第二幕
第三幕
<소>는
유치진은

책 속으로
妻: 그 대신 도지가 갚엿으니 피장파장이지요. 무엇보다두 도로 논을 얻어 부치게 된 게 천만다행이구려. 농사꾼이란 그저 손바닥 같은 거라두 파먹을 땅때기가 잇어야 살지요. 밭을 부칠 데가 잇어야 살지요.
局瑞: (울며) 에 분해! 그럼 우리 소는 그 색갈 조흔 소는 어떠컨담! 우름소리도 에쁘고, 앞가슴이 쩍 벌어지구 해서, 이 동리에서는 일등 가는 손데 그만 그걸 빼앗기구 만담. 에이 분해 우리 집은 그만 망햇서…. 소 일코 잘된 눔의 집안은 없서…. (울고 房 안으로 들어간다.)
妻: 오늘 왼종일 읍에 가서 수고해 온 보람 없이 웨 야단만 해요…. 좀 울지 말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