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김창혁 동굴 속 기자의 초상
ISBN : 9788984999527
지은이 : 김창혁
옮긴이 :
쪽수 : 156 Pages
판형 : 148*224mm
발행일 : 2008년 3월 31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한국의 저널리스트는 누구인가? 그의 역할은 무엇인가? 지난 100년간 한국의 저널리스트는 누구보다 먼저 역사의 현장을 지켜왔고, 대중에게 그 현장의 의미를 전달했다. 우리 언론사상 최초로 저널리스트 스스로가 자신의 지난날을 돌아보고 평가한 ‘한국의 저널리스트’. 한국의 역사와 삶 속에 함께 있었던 우리 저널리스트들의 삶과 고민이 생생하게 밝혀진다. 우리의 현대사가 새롭게 드러난다. 커뮤니케이션북스는 사라져온 저널리스트들의 글을 통해 독자들에게 시대를 이해할 수 있는 풍부하고 새로운 텍스트를 제공하고자 ‘한국의 저널리스트’ 시리즈를 기획했다.

저널리즘은 기록이고 증언이며 평가이고 태도이다. 지난 백년 동안 한국은 저널리스트의 나라였다. 망국의 현실을 통탄하고 식민의 모욕을 적시했으며 해방의 미래를 희망하고 조국의 건설을 추동했다. 함께, 조선의 멸망을 앞당기고 제국의 영화를 찬미했으며 민족을 분단을 촉발하고 독재의 명분을 제공했다. 때로는 애국의 길에서, 때로는 매국의 길에서, 때로는 민족의 편에서, 때로는 외세의 편에서 한국의 저널리스트는 민중을 계몽했으며 또, 국민을 배신했다.
권력을 견제하고 문화를 창달하고 경제를 북돋우고 사회를 감시하는 언론의 역할은 크고 무겁다. 언론을 만드는 언론인의 역할과 책임 또한 작다 할 수 없다. 이제 케뮤니케이션북스는 우리 언론과 언론인을 주목한다. ‘한국의 저널리스트’는 우리 언론인들이 자신의 지난날을 돌아보고 스스로 평하는 자리이다. 인간의 이성과 양심이라는 거울에 저널리스트의 행적을 비추는 시간이다. 우리가 만일, 스스로의 반성에 성공한다면 우리의 앞날에 대해서는 더 이상 걱정하지 않아도 좋을 것이다.
커뮤니케이션북스는 ‘한국의 저널리스트’ 시리즈를 통해 우리 언론의 과거와 미래를 가장 깊은 곳에서부터 가장 솔직하게 들여다보려 한다.

· 유머와 위트가 담긴 '나의 사망기사'로 머리글을 시작해 독자의 관심을 유도했다.
· 저널리스트 스스로 자신의 글을 선별했다. 언론에 발표한 사설이나 칼럼, 기사 등을 직접 선택하고 해설을 붙여 저널리스트 개인의 특성이 충분히 살아있도록 했다.
· 시대와 인간에 대한 고민과 향수, 증언과 고백 등 저널리스트들의 풍부한 인간적 경험을 담았다.
· 한국의 독자가 그 시대를 이해하는 풍부하고 새로운 텍스트를 얻도록 역사의 현장 증언을 담았다.
· 앞으로 매달 2~3권씩 100종까지 계속 출간된다.

200자평
‘얘기가 통하는 보수’, ‘DNA가 보수인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밝히는 ≪동아일보≫ 논설위원 김창혁이 털어놓은 그의 저널리즘, 기사, 후회, 보람 그리고 꼭 밝히고 싶었던 이야기이다. 저널리스트를 통해 한국의 현대사를 재조명하는 ‘한국의 저널리스트’ 시리즈 중 하나로, 현대사를 몸으로 체험한 저널리스트의 삶과 고민을 그린다.

지은이 소개
김창혁

1988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정치부에서 오래 활약해 온 정치 전문기자. ‘비밀해제 MB 5년’은 김영삼 정부 비화시리즈에 이어 그가 주도한 두 번째 권력비화시리즈다. 2013년 12월 ‘비밀해제 MB 5년’ 시리즈가 끝난 후부터는 ‘순명(順命)-권노갑 회고록’ 연재를 맡고 있다. 1962년 경남 하동에서 출생해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했다.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던 2008년 미디어 전문 출판사인 커뮤니케이션북스가 기획한 ‘한국의 저널리스트’ 출판시리즈 대상자로 선정돼 『김창혁-동굴 속 기자의 초상』을 펴냈다.

차례
나의 사망기사 - 이루칸지 해파리에 쏘여 죽다
나의 저널리즘 - '토황소격문'의 꿈

데드라인
* 꿈
광장의 공포/ 생애 최초의 주식투자/ 동굴 속의 황제들 / '체사레 보르자'를 다시 읽다/ 민주주의 전초기지 몽골 / 한여름 밤의 꿈/ 하늘에서 온 편지 / 살아 있는 갈대
* 바다
노량바다에 서다 / 브르타뉴 어부의 기도 / 진짜 바다이야기 / 약무해양 시무대한
* 사람
네팔에서 만난 박정희 / 님 웨일스를 찾아서/ 이해찬에 관한 추억 / 전사 강금실의 죽음 / 강재섭이 강재섭을 버릴 시간
* 역사
보통국가와 보편국가 / 대의와 왜의 / 삼국시대/ 지나의 꿈 / 굴기와 품격 사이 / 최후의 일본인 / Kant 또는 Cant
* 현실
노무현 정치의 종언/ 국민을 탄핵하고 싶은가 / 역시 한나라당 / 이명박의 유사동맹군/ '권력'이 된 대운하 / 한나라당의 린턴가 사람들

그때 그 순간
특종 : 비화 문민정부 - 무능과 독선의 5년
오보 : '온실화초' 이기택, '하이에나' 김상현
후회 : 함세웅 신부의 기적
보람 : 30년 야댱 정치판 주임상사 이훈평
협업 : 이젠 전설이 된 대특종

사실과 진실
만남 : 박지원 이야기
고백 : 정치 가십의 영향력
증언 : 살인범의 자수 - 특종과 맞바꾼 교수형

사람과 사람
나의 선배 : 민초의 추억, 민병욱
나의 후배 : 맨발로 아스팔트를 뛰어다닌 타잔, 주성하기자

역사앞에서 長壽하라. 큰소리치라. 流水같을 지어다
김창혁의 저널리스트 연보

책 속으로
고인은 자기 글에 대한 자부심이 강했고, 정치적 상상력이 빼어난 칼럼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글에 흥미를 잃었다. 노무현 정권을 거치면서 신문 칼럼들엔 증오의 빛이 번들거렸다. 그의 글들도 점점 사나워져갔다. 오직 ‘싸움 바둑’만 있고, ‘좋은 집’은 없는 바둑판같았다. 고인은 마치 상상 임신을 하듯 늘 마음속으로 절필을 꿈꾸었다.
_ "나의 사망기사" 중에서

특히 정치부 기자는 ‘구경꾼의 한계’를 넘고 싶은 유혹을 느끼기 마련이다. 전두환 시절 무소불위의 민정당을 출입하게 된 어느 기자는 “우주의 중심에 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우쭐한 감정과 함께 유혹은 변함없이 찾아오게 돼 있다. 언론인의 정치입문이 나쁘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그러나 지면은 공기(公器)와 같다. 지면을 기자 개인의 유혹에 봉사토록 해서는 안 된다. 너도 마찬가지 아니었느냐고?
_ "나의 저널리즘" 중에서

나는 특종을 했지만, 그는 사형장으로 걸어 들어간 것이다. 그는 얼마 뒤 친형처럼 따르던 공범 조경수와 함께 교수형에 처해졌다. 잔인한 살인범이고, 자수해도 사형을 피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겠지만 나는 미처 그 생각을 못하고 있었다. 이후 나는 사형제를 반대하게 됐다. 늦었지만 그의 명복을 빈다.
_ "사실과 진실" 중에서

입사 이후 첫 번째 전환시대의 혼란과 표류는 망각 너머로 사라졌다. 돌이켜보면 ‘좌(左) 선회의 전환시대’도 사실은 시대 영합이나 허위의식이었는지 모르겠다. 이념 대신 실존과 현실이 나를 채워나갔다. 아니, 이런 말도 너무 거창하다. 나는 역사가 부담스러워지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점점 ‘우(右) 선회’하는 내 모습이 보였다. 나이가 들면서 생각이 보수화한 것일까? 아니면 보수적인 신문에서 살아남고, 출세하기 위해 끊임없이 ‘정체성 세탁’을 해온 결과일까? 그도 아니면 나의 역사의식이 변증법적 정반합의 과정을 따라가고 있는 것일까?
_ "역사앞에서"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