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문제로서의 언어 1 : 사회와 언어
ISBN : 9788984999633
지은이 : 김하수
옮긴이 :
쪽수 : 257 Pages
판형 : 153*224mm
발행일 : 2008년 7월 3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사회언어학은 자신이 살고 있는 사회 문제와 얼마나 씨름하며 고뇌하느냐에 따라 그 질과 양이 결정된다. 언어가 인간의 삶과 진지하게 연결될 때에만, 언어학의 사막화를 막아주는 아름다운 오아시스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은 형식과 문법 중심의 언어가 아닌 사용자 중심의 언어에 대한 관점을 제시한다. 한국 언어 사회에 대한 다양한 쟁점은 사회언어학의 문제 제기이자 한국 사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이다.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김하수 교수가 지난 20여 년간 이어온 학문적 여정을 고스란히 담은 책이다. 이 책은 한국 언어 사회와 관련된 다양한 쟁점을 제기한다. 언어학이라는 학술 분야에 대한 문제 제기인 동시에 한국 사회의 현실과 변화를 돌아보게 하는 문제 제기이다. 언어학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방법론을 다루었고, 특히 형식과 문법 중심의 언어가 아닌 사용자 중심의 언어에 대한 관점을 제시했다. 다문화, 다언어, 문화 간 의사소통에 대한 분석을 통해 한국 사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보여준다.

1권 ‘사회와 언어’에서는 사회와 언어의 상관관계를 사회언어학적 관점에서 분석한다. 논란이 많은 한글 맞춤법 통일안, 한국어 외래어 표기법 등에 대해서도 사회언어학적 시각으로 새롭게 접근하며, 인터넷으로 인한 우리말의 변화, 국어 순화의 문제를 이야기한다. 한국어 교육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다룬다.

지은이 소개
김하수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루르대학교 어문학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9년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부임한 이래, 국립국어원 언어정책부장, 한국사회언어학회와 한국사전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연세대학교 언어정보연구원 원장으로 재직했다. 언어학이 언어의 내적 규칙에만 관심을 기울일 것이 아니라 언어 행위를 통해 우리가 실제로 무엇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것이 사회적으로 어떠한 함의를 갖고 있는지 밝혀내는 데 주력해 왔다. 이러한 관점에서 ‘언어 규범과 정책, 남북 언어 문제, 민족어 형성 문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교육’ 등에 이론적, 실천적으로 관여하였다. 2014년 현재는 공식적, 규범적 언어를 넘어 통속적인 언어의 모습과 언어 사용의 실질적 주체인 대중으로 관심을 확장해 가는 중이다.

차례
머리말

1부 언어 사용과 언어 규범
사회언어학의 발전과 앞날의 과제
언어행위와 듣는 이의 신호에 관한 화용론적 분석: 담화 속의 “네”
화행의 개별 언어적 현상: 한국어에서의 나무라기와 사과하기
언어의 단위와 규범의 단위: 규범 문제에 관한 재인식을 위하여
‘한글 마춤법 통일안’의 사회언어학적 의미 해석
속담에 대한 국어학적인 재인식
전문 용어가 가지는 언어적 문제
한국어 외래어 표기법의 문제점
인터넷과 우리말
국어 순화의 문제점과 극복의 길

2부 국어교육과 한국어교육
국어와 국어교육에 관한 기본 문제
외국어교육학으로서의 한국어교육학
노동력의 문제인가, 문화의 문제인가?
한국어 교수-학습을 위한 사회언어학적 접근: 그 철학의 출발점과 행선지를 찾아서

참고문헌
찾아보기

책 속으로
국어학자가 제대로 된 언어학자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언어 문제에 천착할 필요가 있다. 규범이 왜 문제가 되어야 하는지, 언어에 과연 체계가 있는지, 언어가 드러내고 있는 의미가 어떻게 연구 대상이 될 수 있는지 등의 문제 제기는 언어학이 인문학의 기본 토대로 작동할 수 있는 중요한 조건을 만들어 줄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서 찾아본 문제가 인접 분야인 철학이나 역사학에서 어떤 문제와 결합되는지를 논의하는 시도가 곧 학제적인 인문학이 가야 할 길이 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언어를 단순히 탐구 대상으로서만 볼 것이 아니라 언어 자체를 하나의 문제, 곧 모든 탐구와 사색의 출발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_ '머리말' 중에서

사회와 언어와의 관계를 탐구하는 학자 자신들도 사실상 어떤 특정한 사회 속의 구성원임에 틀림이 없다.
_ '사회언어학의 발전과 앞날의 과제' 중에서

언어학의 궁극적인 양상은 결국 언어와 사회, 그리고 사회 구성원들의 의식, 이 모두의 상호 관련성과 그 유기적인 관계의 구명으로 모아져야 할 것이다.
_ '언어의 단위와 규범의 단위' 중에서

뱀이 물을 마시면 독이 나오고, 양이 물을 마시면 젖이 나오듯이, 인터넷이나 거기에 사용되는 언어에 문제의 출발이 있는 게 아니다. 우리가 어떤 체질의 사회를 꿈꾸고 있으며, 그쪽을 향해 어떤 수단을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하는 성찰이 맨 먼저가 아닌가 한다.
_ '인터넷과 우리말' 중에서

언어 교육은 결코 단일 연구 분야가 아니라 여러 학술 분야의 업적이 한데 모여 이루는 학문의 꽃밭이어야 한다. 지금까지 비이론적 분야라고 소홀히 다루어졌던 각종 응용언어학, 심리언어학, 사회언어학 그리고 교육철학 등의 공동 작업 없이는 ‘언어’와 ‘교육’의 표면적인 모자이크에 지나지 않는다.
_ '국어와 국어교육에 관한 기본 문제' 중에서

당연히 한국어교육의 중심에는 ‘언어’가 아닌 ‘언어행위’가 자리 잡아야 한다. 한국어교육의 핵심에는 한국어가 자리 잡는 것이 아니라 한국인들이 한국어를 통해 무슨 행위를 하는지 가르쳐야 한다는 말이다. 그것이 한국의 언어인 동시에 한국 문화의 살아 있는 실체이기도 하다.
_ '노동력의 문제인가, 문화의 문제인가?' 중에서

외국어교육은 궁극적으로 인간 간의 소통에 그 철학의 근거를 두어야 한다. 언어로 말미암아 소통이 안 되는 사람, 집단이 그 언어의 장벽을 넘게 해 주는 길, 그래서 평범한 삶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타인을 만나게 하고 그를 획득하게 하는 길을 내보여야 할 것이다.
_ '한국어 교수-학습을 위한 사회언어학적 접근'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