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저널리즘 생존 프레임, 대화·생태·전략
ISBN : 9788966800506
지은이 : 김사승
옮긴이 :
쪽수 : 374 Pages
판형 : 153*224mm
발행일 : 2012년 8월 4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왜 프레임인가?
이 책은 뉴스 조직의 생존 프레임을 구성한다. 단순히 생존 방법이라고 하면 그것만이 유효하고 유일한 길이라고 받아들일 우려가 있다. 프레임은 그런 결정론적인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어적 접근이다.
프레임은 수많은 상황 요인을 연결시키는 잘 짜인 인식의 도구다. 프레임이 보여 주는 세계는 최종 결과물이 아니다. 인식을 통해 이해한 유동적 세상일 뿐이다. 저널리즘을 둘러싼 환경의 변화를 예측 가능한 변화로 구성하는 것. 이것이 생존 프레임의 목적이다. 프레임의 방향성에 맞추어 변화할 수 있다면 성공이다.

어떻게 생존할 것인가?
저자는 새로운 저널리즘 현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전통 저널리즘의 속성을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통 저널리즘을 분석 대상으로 삼아 세 가지 생존 프레임을 제시한다. 대화 프레임은 내부 생산 조직에, 생태 프레임은 외부 환경에, 전략 프레임은 이 둘 사이의 관계에 초점을 맞춘다.
현재 국내 뉴스 미디어의 현실을 보여 주는 지표들을 놓고 볼 때 대화, 생태, 전략 프레임의 유효성은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수용자들은 어떤 형태로든 뉴스 생산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대화 프레임의 의미는 커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전통 저널리즘이 갖고 있는 차별적 경쟁 우위는 쉽게 대체할 수 없다. 본질적 가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려는 생태 프레임은 이런 제도적 관성을 강화하는 방법을 제시해 줄 것이다. 무엇보다 뉴스 조직 내부의 역량과 외부 환경, 특히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 사이의 전략적 연계가 중요하다. 콘텐츠와 배포 플랫폼 사이의 관계를 구성하는 전략 프레임은 효용성이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세 개의 프레임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조합하는가? 저널리즘 생존의 관건이다.

200자평
저널리즘의 의미와 생존 방식을 대화, 생태, 전략이라는 세 가지 프레임으로 제시한다. 대화 프레임은 내부 생산 조직에, 생태 프레임은 외부 환경에, 전략 프레임은 이 둘 사이의 관계에 초점을 맞춘다. 생존 프레임의 목적은 저널리즘을 둘러싼 환경 변화를 예측 가능한 변화로 구성하는 것이다. 프레임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조합하는가가 저널리즘 생존의 관건이다.

지은이 소개
김사승
숭실대학교 언론홍보학과 교수다.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레스터대학교에서 저널리즘으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문화일보≫에서 사회부, 문화부 기자를 지냈다. 10년 기자생활 대부분을 미디어 전문기자로 활동했다. 주요 연구 분야는 저널리즘 사회학, 뉴스 조직 연구다. 특히 뉴스 생산 관행, 테크놀로지와 뉴스 생산, 뉴스 비즈니스 전략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를 위해 경영학 이론 등의 접목을 통한 학제 간 연구를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디지털 테크놀로지와 저널리즘』(2008), 『디지털 마니아와 포비아』(2007, 공저), 『미디어의 미래』(2008, 공저), 『저널리즘의 이해』(2010, 공저), 『디지털 생태계의 뉴스 생산 모델』(2011) 등을 꼽을 수 있다. 주요 논문은 “온-오프 뉴스룸통합에 의한 간부통제기능의 변화가능성에 관한 분석”(2006), “온라인 시민저널리즘의 뉴스 생산양식 특성에 관한 분석”(2007, 공저), “포털뉴스의 저널리즘적 의미에 관한 분석” (2008), “UCC 저널리즘의 이론적 고찰”(2008), “저널리즘의 기술적 재구성에 대한 이론적 고찰: 뉴스 생산과정을 중심으로”(2008), “프로-암 온라인 시티즌 저널리즘의 저널리즘적 의미에 관한 분석: New Assignment 프로젝트 사례를 중심으로”(2009), “편집국 간부의 통신기사 활용에 관한 인식 분석”(2009), “글로벌 미디어기업 창출에 관한 이슈와 전략적 접근”(2011, 공저) 등이 있다.

차례
머리말

1장 서론
저널리즘 생존 프레임의 필요성

2장 대화 프레임
저널리즘 독립의 이해
저널리즘 독립의 혼돈
저널리즘 독립과 프로페셔널리즘
저널리즘 대화의 가능성
저널리즘 대화의 논리
저널리즘 대화의 실천 모델
대화 프레임의 조건

3장 생태 프레임
위기의 저널리즘
저널리즘 중심 구조의 붕괴
생태학 논의의 의미
생태계의 관계 방식들
미디어 생태학의 관계 방식
역동적 생태계와 제도적 관성
생태 프레임의 구성

4장 전략 프레임
테크놀로지의 이해
전략의 이해
조직에 대한 이해
전략들의 특성
전략 계획의 구성
뉴스 조직 전략 계획의 핵심
콘텐츠-배포 중심의 전략 프레임 구성

5장 결론
저널리즘 리프레이밍
최악의 시나리오

참고문헌
찾아보기

책 속으로
새로운 테크놀로지에 의한 미디어의 발전은 일괄적 대체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공진화(共進化, coevolution)를 통해 이루어진다. 저널리즘의 형식도 다른 미디어 형식들과 마찬가지로 일종의 라이프사이클을 갖고 있다. 1830년대에 탄생한 근대적 대중 저널리즘이 1970년대에 그 전성기를 맞이했다가 현재 서서히 기울고 있는 이런 과정이 라이프사이클이다. 근대적 형식의 저널리즘이 궁극적으로 소멸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형식의 특징적인 속성은 다른 저널리즘 형식들을 통해 이어질 것이다.
_ "1장 서론" 중에서

뉴스 생산 행태는 물론 비즈니스 모델의 붕괴,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 의지, 정부 정책의 비실효성 등을 통해 저널리즘의 현실이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지 짚어내지 않으면 안 된다. 시장을 통한 생존 전략과 정부의 정책적 보호책 모두 그 유효성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상황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_ "3장 생태 프레임" 중에서

뉴스 콘텐츠의 속성을 바꾸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시장 지배력은 콘텐츠에서 배포로 이동함으로써 뉴스 콘텐츠 생산자로서의 뉴스 조직이 택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은 콘텐츠의 재목적화라고 할 수 있다. 다양하고 복잡한 콘텐츠 재목적화의 관계 방식을 구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뉴스 조직이 배포 사업자로 전환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남은 선택은 콘텐츠 생산의 다각화와 중첩성을 강화해서 다양해진 배포 플랫폼들에 대한 대응력의 유연성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하겠다.
_ "4장 전략 프레임"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