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 아티클
영화, 현장을 말하다
ISBN : 9791130400228
지은이 : 형대조
옮긴이 :
쪽수 : 312 Pages
판형 : 153*224mm
발행일 : 2013년 9월 24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촬영 현장에서 조감독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보조 출연자들의 동선을 짜는 것이다. 동시녹음을 할 때 에코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하나? 와이어리스 마이크를 사용한다. 영화에서 의상은 어떤 역할을 하나? 사람의 성격, 캐릭터를 반영하는 커스텀을 만든다. 영화를 전공하는 학생들이 현업 전문가 33명에게 물었다. 영화인이 되려는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하는 영화 현장의 세계를 생생하게 들려준다.

이론은 어렵고 실제는 막막하다
실제 영화 현장에서 스태프들의 처우, 다른 부서와 협업과정에서 주의할 점, 그 분야에 진출하기 위해서 어떤 루트를 밟아야 하는가의 문제는 일반적인 이론서에서 다루기 어렵다. 학생들은 이론과 실습의 다양한 경험을 통해 전문가가 될 준비를 한다. 이 책은 장차 학생들이 전문가가 되어서 경험하게 될 것을 말한다. 전문가들의 실제적인 경험이 기초이론을 습득할 수 있는 방법론이 된다.

영화 제작과정에서 부딪히는 문제들, 어떻게 해결할까?
한 편 이상의 단편영화를 제작해 본 학생들이 이론수업과 실습과정에서 습득한 경험을 바탕으로 영화 제작 과정에서 부딪혔던 실질적인 문제들을 물었다. 궁금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모르는 것이 무엇인지 더 잘 이해한다. 33명의 전문가가 문제의 원인은 무엇인지, 해결 방안은 무엇인지 알기 쉽게 들려준다. 학습자의 필요에 적합한 내용이 된다.

책의 구성

영화 제작 과정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식을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인터뷰를 통해 전달한다. 한동대학교 공연영상 전공 학생들이 직접 영화 현장의 전문 인력을 만나 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받고, 학생들 자신이 제작 과정 중 부딪혔던 문제들이나 궁금증을 스스로 풀어나간다. 영화 제작 과정에서 필요한 실무 정보들을 대표적인 전문 영화 인력들의 인터뷰를 통한 ‘Experts Contents’와 각 프로세스에 따른 필수 정보를 ‘Tips Contents’로 나누어 프리 프로덕션-프로덕션-포스트 프로덕션의 작업 프로세스 순서대로 정리한다.

200자평
영화 제작 과정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식을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인터뷰를 통해 전달한다. 한동대학교 공연영상 전공 학생들이 직접 영화 현장의 전문 인력을 만나 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받고, 학생들 자신이 제작 과정 중 부딪혔던 문제들이나 궁금증을 스스로 풀어나간다.

영화 제작 과정에서 필요한 실무 정보들을 대표적인 전문 영화 인력들의 인터뷰를 통한 ‘Experts Contents’와 각 프로세스에 따른 필수 정보를 ‘Tips Contents’로 나누어 프리 프로덕션-프로덕션-포스트 프로덕션의 작업 프로세스 순서대로 정리하였다.

지은이 소개
형대조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했다. 영국 런던대학교(Royal Holloway, University of London) 미디어 아츠 과정에서 다큐멘터리를 전공해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동대학교 언론정보문화학부의 공연영상학 전공 교수로 영화와 다큐멘터리 제작을 가르치고 있다. 학부 홈페이지 http://sca.ac.kr/

차례
머리말

프리 프로덕션

프로듀서 최선중
조감독 김승용
스토리보드 작가 강숙
로케이션 매니저 이운수

Director’s Note 1 & 2
[애니멀 타운] 전규환·최미애
[로맨스 조] 이광국

프로덕션

촬영감독 김영철
스크립터 강민희
현장편집 김문표
동시녹음기사 이순성
조명감독 한기업
발전차와 조명크레인 이기준

Director’s Note 3 & 4
[밍크코트] 이상철·신아가

한국영화아카데미 김택규·조형래
프로덕션 디자이너 황인준
의상 최의영
소품 전재욱
분장 황현규
무술감독 박영식
보조출연 이옥희

Director’s Note 5 & 6
[좋지 아니한가] 정윤철 212
영화진흥위원회 문봉환 222

포스트 프로덕션

편집 이은수
색보정 김형희
시각효과 VFX 손승현
사운드 슈퍼바이저 박덕수
음악감독 이지수

Director’s Note 7
부산국제영화제 단편 권오광·안승혁·전효정

책 속으로
로케이션 매니저는 무엇보다도 영상 메커니즘에 대한 이해와 사물에 대한 통찰력과 함께 수많은 장소를 찾아 다녀야 하기 때문에 강인한 체력과 인내를 겸비해야 해요. 그러나 더 중요한 건 세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과의 교감입니다.
"로케이션 매니저 이운수" 중에서

너무 힘들어 하거나 아파하지 말고 일단 밖으로 나가서 카메라를 들고 영화를 찍으라고 말하고 싶어요. 저는 영화를 전공하지도 않았는데 지금 영화를 찍고 있잖아요. 뭔가를 해 보기도 전에 너무 겁을 먹는 것, 혹은 좋은 시나리오를 쓰겠다고 계속해서 그것만 붙잡고 있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한 작품, 두 작품씩 찍어 나가다 보면 자신의 능력을 검증할 수 있고 또 몰랐던 재능을 발견할 수가 있을 거예요.
"Director’s Note 1 <애니멀 타운> 전규환·최미애" 중에서

영화는 여러 파트가 모여서 작업하게 되는 일이잖아요. 영화는 절대 혼자 찍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학생들은 촬영이나 조명, 감독 이렇게 눈에 보이는 것들을 해야만 영화 일을 하는 것 같다고 느끼는 경향이 있어요. (중략) 그래서 전 학생들이 촬영이나 감독이 영화 제작의 전부가 아니라는 인식을 했으면 좋겠어요.
"소품 전재욱"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