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언어와 조직 이해
ISBN : 9791130400297
지은이 : 수잔 티체·로리 코헨·질 머슨
옮긴이 : 신병현
쪽수 : 342 Pages
판형 : 153*224mm
발행일 : 2013년 9월 2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조직은 무엇인가? 인간과 인간이 만나는 하나의 사회다. 그 조직을 유지하는 것은 무엇인가? 소통이다. 어떻게 소통하나? 언어와 기호로 한다. 조직의 실재와 그 작동원리를 규명하는 것은 곧 조직의 언어(기호)를 이해하는 데서 출발한다. 조직 행동을 연구한 저자들은 기호학에서 비롯한 일련의 생각들이 사회와 조직 속에서 의미를 만들어 가는 과정과 그 의미가 진실하고 정상적으로 구성되는 방식을 풍부한 사례를 들어 조명하고 있다.

지은이 소개
수잔 티체(Susanne Tietze)노팅엄트렌트대학교 노팅엄비즈니스스쿨 교수로 조직행동을 가르치고 있다. 독일인으로 독일 관념론과 이해verstehen의 방법론적 전통의 영향을 받으며 성장했고, 1990년부터 영국에서 기호학적 전통에서 조직의 이미지, 담론, 스토리, 상징을 분석하는 데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로리 코헨(Laurie Cohen)러보로대학교 비즈니스스쿨 교수로 조직행동을 가르치고 있다. 미국인으로서 영문학과 불문학사, 커뮤니케이션 석사학위를 마쳤고, 언어와 문화 사이 그리고 저자와 텍스트, 독자 사이의 관계에 초점을 두고, 그 관계들이 조직 맥락에서는 어떤 식으로 작용하는지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질 머슨(Gill Musson)셰필드대학교 셰필드매니지먼트스쿨 교수로 인적자원 관리와 조직행동을 가르치고 있다. 커뮤니케이션 연구로 석사, 사회심리 및 직업심리학 분야의 박사학위를 받았다. 조직 영역에 대한 언어, 문화, 의미 형성에 초점을 두고 연구하고 있다.

옮긴이 소개
신병현홍익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다.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같은 대학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홍익대학교 경영학과에서 조직이론과 조직행동, 문화와 조직, 인적자원 관리를 강의하고 있다. ≪문화과학≫, ≪동향과 전망≫의 편집위원을 역임했고, 현재 한국문화연구학회(KACS) 부회장을 맡고 있다. 조직이론과 문화연구가 주된 연구 분야이며, 문화와 조직, 기호학, 대중문화론, 질적연구방법론에 관심을 갖고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문화·조직 그리고 관리』(1995), 『문화현장방법론』(공저, 2007), 『포스트모던조직론』(공저, 2010) 등이 있다. 논문은 “비고츠키와 그의 과학적 방법에 대해”(2013), “재현과 기호론적 조직화”(2006), “탈근대적 조직론의 기호학적 실천이 지닌 역설” (1998) 등이 있다.

차례
옮긴이 서문서론1장 의미의 그물망: 언어와 사회적 실재해석학적 이해세계를 다시 묘사하기읽을거리2장 의미 작용과 기호학의미 작용의 원리기호학 개관: 기호와 의미의 연구언어 너머관계적인 것으로서 의미기호 체계의 작동방식: 계열체와 통합체기호학과 신화사회적 과정으로서 의미 작용요약읽을거리3장 은유와 조직은유는 밝게 하기도 하고 어둡게 하기도 한다은유의 특징은유와 리프레이밍응용은유적 접근에 대한 비판들현장에서 사용하는 은유들요약읽을거리4장 스토리와 조직스토리, 스토리텔링 그리고 의미 작용스토리와 지식스토리, 서사 그리고 조직잘 짜인 스토리 대 조각난 스토리좋은 뜨개실: 감정, 환기, 오락수용자들이 의미를 만든다경영과 컨설팅 과정의 일부분으로서 스토리요약읽을거리5장 담론과 조직프레임장르담론담론 개념의 사용선호된 독해와 결을 거스르는 독해: 담론의 다양성조직 분석에서 담론 개념의 사용요약읽을거리6장 언어, 문화, 의미의미망으로서 문화언어와 문화다문화 세계문화 간 만남요약읽을거리7장 젠더와 언어젠더젠더와 조직젠더와 언어 이론요약읽을거리8장 리더십과 언어리더십이란 무엇인가리더십과 언어에 대한 접근들분석틀프레이밍수사학적 기법들리더십과 잡담리더십, 의미 형성, 그리고 헤게모니요약읽을거리9장 정보 기술과 기호정보기술과 의미 형성 방식전자적 환경을 이해하기전자 메일이모티콘들, 축약어들과 새로운 단어들휴대전화: 시간·공간상의 유연성을 주는 매체조직의 웹사이트들파워포인트: 형식과 내용 사이의 관계요약읽을거리결론참고문헌찾아보기

책 속으로
말과 기호(sign)는 우리가 깨어 있는 매 순간 우리 주변에 존재하며 우리의 꿈속에서조차 기호와 부호들은 잠자는 시간의 여행을 구성한다. 우리는 말로부터 도망칠 수 없으며, 의사소통하지 않을 수 없다. 언어와 의사소통은 인간에게 필수적인 요소다. 어떻게 대화하는지, 어떤 언어를 사용하는지, 자신을 어떻게 표현하는지는 본질적으로 우리의 정체성 개념과 자아의식에 묶여 있다._ <1장 의미의 그물망> 중에서은유는 사전에 관계없던 두 개의 기호나 주제 영역들을 연결시키는 비유법이다. 기호의 연결을 통해서 은유는 새로운 개념적 가교를 창출함으로써 세계를 새롭게 볼 수 있는 가능성을 준다. 이처럼 은유는 생성적 기능을 갖고 있다. 조직 연구자, 분석가 및 컨설턴트들은 조직을 새롭게 인식하기 위한 틀을 재구성할 목적으로 이 기능을 사용한다. 다른 한편으로 현장에서 실제로 사용하는 은유에 관심을 둔 연구는 조직 내 의미 형성 과정에 배태되어 있는 은유들에 대한 이해를 높여주고, 정서적 실재와 가치 체계에 대한 통찰력을 높여 줄 것이다._ <3장 은유와 조직> 중에서1980년대 중반 차이의 원리에 기초한 젠더와 언어에 관한 접근이 출현했다. 이런 생각의 지지자들은 남성을 표준으로, 여성을 희생자로 조명하는 결함이론의 전제를 문제시한다. 이들은 남성과 여성의 2차원적인 비교, 즉 여성을 언제나 좋지 않게 조명하는 비교를 벗어나고자 했다. 이들은 양성(two sexes)은 본질적으로 다른 문화 공간 속, 마치 다른 종족 집단에서 온 사람들과 같은 곳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남녀 간 커뮤니케이션은 힘들다는 점에서부터 출발한다(Gumperz, 1982). 서로 다른 두 세계를 전제하면서 연구자들은 ‘표준(standard, 남성 언어라는 규범)’의 결함 또는 타락한 형태가 아닌 것으로서, 남성 언어와는 다른 것으로서, 그리고 그 자체로 검토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서 여성의 언어를 보고자 했다(Coates, 1998)._ <7장 젠더와 조직> 중에서이 책의 서론에서 “막대와 돌로 나의 뼈를 부러뜨릴 수는 있지만, 말로는 날 절대 해칠 수 없다”는 영어 속담을 통해서 말(단어)과 언어의 역할과 힘에 대해 질문했다. 그것은 말과 언어가 과연 실재를 구성하는지, 아니면 실재의 왕국으로부터 오는 단순한 메시지에 불과한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보자는 것이었다(Gergen, 1989: 11). 언어가 무슨 일을 하는지 이해하는 것은 의미 형성을 이해하는 첫걸음이다. 즉, 그것은 의미 형성이 어떻게 발생하고, 왜 어떤 상황에서 형성된 의미가 조직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지를 알게 해 준다._ <결론>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