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한국 잡지 역사
ISBN : 9791130401638
지은이 : 정진석
옮긴이 :
쪽수 : 15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4년 4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잡지는 민족의 수난과 영광, 시대 흐름과 사상을 담은 사료의 창고[史庫]다. 근현대사 인물을 살아 있는 상태로 만날 수 있는 매체로 민족문화 창달과 국민 계몽의 스승 역할을 자임하였다. 항일과 민주화 운동의 선도자이기도 했다. 개화기에 시작된 잡지는 일제 강점기를 거쳐 광복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질풍노도처럼 몰아친 격동의 역사 속에서 민족의 진로를 밝히는 등불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국민 대중에게 근대 과학지식과 서구 사상을 보급하고 변천하는 국제 정세를 깨우침으로써 자주독립의 달성을 위해 투쟁했다. 잡지인은 시대의 요구를 반영하면서 자신의 사상과 국가 사회의 지향점을 잡지에 투영했다. 이 땅에 나타났던 수많은 잡지와 대표적 잡지인은 누구인가. 압축적으로 개관한다.

200자평
커뮤니케이션이해총서. 개화기에 시작된 잡지는 일제 강점기를 거쳐 광복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질풍노도처럼 몰아친 격동의 역사 속에서 민족의 진로를 밝히는 등불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국민 대중에게 근대 과학지식과 서구 사상을 보급하고 변천하는 국제 정세를 깨우침으로써 자주독립의 달성을 위해 투쟁했다. 잡지인은 시대의 요구를 반영하면서 자신의 사상과 국가 사회의 지향점을 잡지에 투영했다. 이 땅에 나타났던 수많은 잡지와 대표적 잡지인은 누구인가. 압축적으로 개관한다.

지은이 소개
정진석

한국외국어대학교 명예교수. 런던대학교 정경대학(School of Economics & Political Science-LSE)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4년 언론계에 입문하여 한국기자협회 편집실장, 관훈클럽 사무국장, 1980년 한국외국어대학교 언론학 교수, 사회과학대학장, 정책과학대학원장, 언론중재위원, 방송위원, LG상남언론재단 이사를 역임했다. 현재 장지연기념회, 서재필기념사업회 이사를 맡고 있다. 언론 관련 자료집, 문헌 해제, 신문·잡지 색인을 만들었고 방대한 분량의 옛날 신문을 영인했다. <한성순보>-<한성주보>, <독립신문>, <대한일신보>와 1945년 광복 후부터 1953년까지 발행된 <경향신문>, <동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의 지면 전체를 모은 영인본(전32권)을 편찬했다. <조선총독부 언론통제 자료총서>(전26권), <조선총독부 직원록>(1911∼1942, 전34권) 같은 문헌도 발굴, 영인하여 언론계와 역사학계가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저서로 <나는 죽을지라도 신보는 영생케 하여 한국동포를 구하라>(2013), <전쟁기의 언론과 문학>(2012), <극비, 조선총독부의 언론검열과 탄압>(2007), <언론조선총독부>(2005), <6·25전쟁 납북>(2005), <역사와 언론인>(2001), <언론과 한국현대사>(2001), <언론유사>(1999), <한국언론사>(1995), <인물한국언론사>(1995), <한국현대언론사론>(1985) 외에 여러 권이 있다.

차례
01 잡지의 효시: ≪친목회회보≫,
≪대죠션독립협회회보≫, 외국인 발행 잡지
02 한말의 계몽지·여성지·전문지
03 최남선의 ≪소년≫에서 ≪청춘≫까지
04 무단정치 시기의 침체
05 ≪개벽≫, ≪신천지≫, ≪조선지광≫,
≪신생활≫
06 신문잡지와 대중잡지의 등장
07 잡지 문화 르네상스
08 정론 잡지·의견 잡지의 시대
09 제2차 신문잡지와 주간지의 대중화
10 양적 팽창과 다양화

책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