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문제로서의 언어 3 - 소통과 언어
ISBN : 9791130400747
지은이 : 김하수
옮긴이 :
쪽수 : 294 Pages
판형 : 152*223mm
발행일 : 2014-07-30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우리의 문제를 탐구하는 ‘문제로서의 언어’
전통적으로 우리는 사람을 연구의 주체로, 언어를 그 연구의 대상물로 인식했다. 그러나 언어 자체가 인간의 생산물인 만큼 주체와 확연하게 구분되는 것이 아니다. 언어는 ‘인간의 문제’를 비추어 주는 거울이다. 언어는 우리와 상관없이 주어진 것이 아니라 우리가 빚어내고, 저지르고, 일그러뜨리기도 한 ‘우리의 문제’다. 김하수 교수의 그동안의 연구를 묶은 『문제로서의 언어』는 이런 ‘우리의 문제’에 대한 성찰이자 탐구다.

소통이란 과연 실재하는가?
『문제로서의 언어』3권은 소통에 관한 사회적 문제의식을 담았다. 원활한 언어적 소통의 가능성과 문제점, 또 그 한계 등에 대해 폭 넓게 고찰했다. 언어적 소통은 언어의 유용성에 기대어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끊임없이 언어를 유용하게 만들지 못하면 소통에 실패하게 된다.

지은이 소개
김하수 (지은이)
사회언어학자.
“과연 언어가 이 사회를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하는 물음을 늘 가슴 한쪽에 품고 말과 글, 그리고 세상을 관찰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독일 루르대학교 어문학부에서 사회언어학을 전공했다.
그동안 써왔던 원고들을 모아 『문제로서의 언어』라는 시리즈를 냈고, 제자들과 함께 『한국어 교육을 위한 한국어 연어 사전』을 편찬했다. 남들과 함께 기획하여 쓴 책으로 『남과 북의 맞춤법』, 『문자의 발달』, 『한국의 문자들』 등이 있다. 그 외에 다른 사람들과 동참하여 ‘세계의 언어 정책’이라는 주제 밑에 「독일의 언어정책」 부분을 맡아 썼고, 다른 필자와 함께 「북한의 문화어」라는 논문을 썼다.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국립국어원 언어정책부장, 문화체육관광부 표기법분과위원회 위원으로 일했고, 현재 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위원으로, 겨레말큰사전편찬사업회 이사로 있다.

차례
1부 언어의 외부-언어, 소통의 문제를 이제 다시 생각하다
01 언어 문제와 소통 문제
02 통속어의 개념과 기능에 관한 시론
03 이야기와 이야기하기: 내러티브에 관한 이해
04 영어의 패권과 지식 사회로의 길
05 언어와 문화 교육에 대한 화용론적 해석: 학술적 발전에 대한 반성을 곁들여
06 한국어 교육 정체성론 재고: 필요성과 지향점
07 체제 통합과 언어 문제
08 한글의 사회문화적 함의

2부 언어학의 외부-언어학, 무엇을 더 고민할 것인가
09 언어 연구와 사회 발전에 대한 통합적 인식
10 언어사회학이 지나온 길과 나아갈 길
11 인문언어학으로서 국어학의 전망
12 이중언어 연구의 흐름과 방향
13 북한의 언어학사를 어떻게 볼 것인가
14 문화 융성을 위한 국어 정책
15 국어 순화의 비판적 대안
16 시대 전환기에 대한 최현배와 페스탈로치의 대응: 동양과 서양의 지적인 교류에 대한 서론적 고찰

참고 문헌
찾아보기

책 속으로
인문학의, 동시에 언어학의 사회적 오류를 말한다면 ‘직업과의 연계를 포기한 것’이라는 데에 생각이 미치게 되었다. 기술 교육을 하자는 것은 아니지만, 모든 직업 분야에 골고루 나타나는 소통, 타협, 상담 등의 언어적 요소들을 통합하여 새로운 언어학적 어젠다를 구성해야 한다는 생각이 그 바탕을 이루었다. 인문학과 언어학은 가장 광범위한 직업적 연계를 가졌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사회와 문화,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삶을 풍성하게 하는 데 기여를 하지 못한 원인이 아니었겠는가 하는 반성이기도 하다.
_ <머리말> 중에서

지금까지 언어 연구에서 사용된 언어 자료들은 글말의 경우는 불가피하게 조립 가공된 것을 사용하여 왔고, 입말이라 하더라도 진정 ‘살아 있는 언어’라기보다는 ‘녹음될 수 있는 언어’로 대체되어 온 면이 적지 않았다. 그리고 ‘발화 현상’을 포집하는 데 주력했지 ‘발화 동기’를 추적하는 것은 이미 우리의 영역을 벗어난 것으로 보아 왔다. 그러나 그 발화 동기에 숨어 있는 통속성을 찾아 낼 때야 이 통속어가 수렴과 분산을 거듭하며 ‘언어의 마그마’ 역할을 하는 인문학적 동기를 거두어 낼 수 있을 것이다.
_ <2장 통속어의 개념과 기능에 대한 시론> 중에서

언어 대중의 표현은 발가벗었다. 부끄러운 줄 모르고 있는 그대로 속살까지 다 보일 정도다. 그래서 종종 추해 보이기도 하고 야해 보이는 부분도 있다. 더 가관인 것은 시시때때로 주어진 조건에 따라 요동을 치며 조변석개한다는 것이다. 곧 언어 대중은 언어를 잘 정리하고 반듯하게 하는 게 아니라 주로 정신없이 만드는 데 기여를 많이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아무리 수준 높은 연구자라 할지라도 언어 대중이 하는 말은 갈피를 잡기 어렵다. 그러나 그것이 보기 좋든 추하든 간에 그들의 삶이 그대로 나타나 있는 것이 또 사실이다.
_ <11장 인문언어학으로서의 국어학의 전망> 중에서

결국 언어는 문화의 발전과 융성에 어떤 몫을 맡을 수 있겠는가 하는 물음에 대한 정리를 해본다면, 언어는 인간의 상호행위이며, 이것을 통해 감성과 이익을 나누며, 감성과 이익을 합리적으로 나누기 위해서 풍부한 정보를 언어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기반으로 하여 지식 사회로 나아가는 기초를 닦아 모든 지식이 모든 사람에게 접근 가능하게 되고, 자유로운 재구성과 융합이 가능하도록 할 때 이익과 사회적 만족은 극대화될 가능성이 있다.
_ <14장 문화 융성을 위한 국어 정책>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