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소비 자본주의를 넘어서: 뉴스와 광고는 상상력을 어떻게 제약하는가
ISBN : 9791130445083
지은이 : 저스틴 루이스
옮긴이 : 엄창호
쪽수 : 296 Pages
판형 : 153*224mm
발행일 : 2016년 2월 26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소비와 속도라는 이데올로기소비 자본주의가 우리 삶을 지배하고 있다. 소비는 곧 미덕이며, 가속 성장만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여겨진다. “소비하라”고 연일 외치는 광고는 소비 자체를 신성시하고, 다양성 대신 수익성을 좇는 뉴스는 속보 경쟁에 혈안이다. 그 결과, 다른 삶을 상상할 여지와 여유는 갈수록 줄어든다.신자유주의를 넘어서이 책은 소비 자본주의가 우리 삶의 지속 가능성을 보장해 주기는커녕 파국으로 치닫게 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풍부한 사례 제시와 깊이 있는 분석을 통해 이를 입증하고, 그 기저에 도사린 시장 경제와 미디어 산업의 공모관계를 낱낱이 해부한다. 우리가 처한 현실을 직시하고 대안을 찾으려는 사람들에게 디딤돌이 될 책이다.

200자평
소비 자본주의란? 무한 소비와 가속 성장이 삶의 질을 높인다고 주장하는 이데올로기다. 어떻게 유지되나? 계획적 노후화를 부추기는 광고와 일회용 상품으로 전락한 뉴스 때문이다. 그 결과는? 자본이 상상하는 삶을 의심 없이 뒤좇게 된다. 이 책은 글로벌 시장 경제와 소비주의, 미디어 산업의 공모 관계를 낱낱이 해부한다. 다른 삶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지은이 소개
저스틴 루이스(Justin Lewis)영국 카디프대학교 저널리즘·미디어·문화연구스쿨의 학장이며 커뮤니케이션 담당 교수다. 미디어와 문화정치 분야에서 폭넓은 저술활동을 해 왔다. 2000년 이후에 발표한 저서로 『소비 자본주의를 넘어서: 뉴스와 광고는 상상력을 어떻게 제약하는가』(2013), 『24시간 뉴스의 세계』(2010), 『기후변화와 미디어』(2009), 『먼저 쏘고 나중에 질문하라: 이라크전쟁의 미디어 보도』(2006), 『시민인가 소비자인가: 정치 참여에 관하여 미디어가 우리에게 말해 주는 것』(2005), 『여론의 구축』(2001) 등이 있다. Peter Lang 출판사와 Blackwell’s and Westview 출판사에서 미디어와 문화 관련 편집자로 활동했고, ≪가디언≫,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보스턴글로브≫에 칼럼을 기고해 왔으며, BBC라디오, BBCTV뉴스, ≪인디펜던트≫, ≪워싱턴포스트≫, NBC <투데이쇼> 등 미국과 영국의 각종 미디어에서 해설자로 일하고 있다.

옮긴이 소개
엄창호한국지방재정공제회 부설 한국옥외광고센터 정책기획부장이며 홍익대학교 광고홍보대학원 겸임교수다.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홍익대학교 대학원 광고홍보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관심 분야는 기호학과 소비문화다. 저서로 『방송광고와 광고비평』(공저, 2006), 『광고비평의 이해』(공저, 2004), 『광고의 레토릭』(2004), 『광고는 덫이다』(1998)가 있으며, 역서로 『소비 자본주의를 넘어서: 뉴스와 광고는 상상력을 어떻게 제약하는가』(2016), 『마케팅 기호학: 기호·전략·브랜드 가치』(2013), 『애착의 대상: 기호학과 소비문화』(2011)가 있다. 논문으로 “영상광고의 신화적 성격에 관한 연구”(2005) 등이 있다.

차례
옮긴이 서문01 머리말: 21세기 소비 자본주의가 당면한 문제-그리고 우리가 그 문제를 깨닫기 어려운 이유1부 한계를 넘는 확장: 소비 자본주의라는 낡은 기계02 막다른 골목으로 몰린 소비 자본주의03 소비 자본주의의 환경적, 경제적, 사회적 제약2부 이야기의 판매04 탐욕의 시대05 판매에 관한 이야기: 광고의 정치학3부 소비 자본주의의 보도 방식06 일회용 뉴스와 민주주의: 보도 방식을 다시 생각하다07 일회용 뉴스, 소비주의, 성장4부 낭비와 복구08 노후화에 대한 집착: 과잉 소비를 진보와 혼동하다09 다른 세계를 꿈꾸다미주참고문헌

책 속으로
새로움이라는 개념은 소비 자본주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에 본래부터 있었다. 이 모델은 ‘계속해서 소비되고, 소모되고, 닳아 없어지고, 뒤바뀌고, 버려지는 물건들’을 필요로 한다. 계획적 노후화라는 개념이 한창 커가는 저널리즘의 특징이 될 수 있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어제의 뉴스’라는 구절은 이러한 소비주의적 신념을 완벽하게 담아낸다. 뉴스가 가치를 잃어버린 것처럼 보이는 이유는 더 이상 적절하거나 유용하지 않기 때문이 아니라, 유통기한을 지나쳐 버렸기 때문이다. "06 일회용 뉴스와 민주주의" 중에서그 자체만을 놓고 보면 광고 하나하나에는 아무 잘못이 없다. 또한 너무나 많은 정력과 재능을 투입하여 만들기 때문에, 재치 넘치고 매력적이며 기발하고 구경거리가 될 만하다. 하지만 일단 광고를 집합적 존재로 바라볼 경우, 광고는 은근히 정치적이다. 행복, 성공, 건강, 지위, 인기 등은 소비의 세계라는 하나의 장소에서만 생겨난다고 광고는 말한다. 반면 상품이 생산되는 비참한 근로 조건부터 현재의 소비 수준이 환경에 끼친 결과에 이르기까지, 소비의 부정적인 결과에 대해서는 전혀 말해 주지 않는다."09 다른 세계를 꿈꾸다"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