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
ISBN : 9791130427355
지은이 : 곽재민
옮긴이 :
쪽수 : 11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6년 7월 20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일자리가 보이는 <컴북스기업총서>
 한국사회에서 기업은 대중의 삶에 중요한 영향을 미칩니다. 그러나 대중의 인식 속에 살아 있는 기업은 몇 개 되지 않습니다. 기업 정보 유통에 한계가 있는데 이러한 문제는 취업 시장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가 <컴북스기업총서>를 출간하여 대중과 기업의 거리를 좁히려 합니다. 독자들이 개별 기업의 다양한 모습을 정확한 사실과 진실로 확정하고 전망할 수 있습니다.
<컴북스기업총서>는?
우리 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분석합니다. 창업과 성장, 고난과 성취의 스토리를 통해 기업의 철학과 문화를 읽어 냅니다. 기업 전문 저널리스트의 깊고 따스한 안목은 광고와 홍보로 만들어지는 일방통행식 기업 이미지, 재무상태와 손익계산서가 만들어 내는 물질만능의 기업 이미지를 거부합니다. 한 권 또 한 권의 책에 우리 기업의 기술과 영업, 시장과 경영의 현실이 인간의 이야기를 통해 빼곡히 담깁니다. 견고한 과거 위에 과감한 미래를 설계하는 대한민국 대표 기업을 찾아가는 <컴북스기업총서>. 대한민국 국민이 꼭 알아야 할 우리 기업의 동력과 급소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간명하게 평가합니다.
몰라서 못 가는 기업
취준생은 대기업만 쳐다봅니다. 대기업만이 사회적 인정과 높은 급여, 기업 안정성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기업 외에 수많은 기업이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 합니다. 광고를 하지 않는 중견기업, 강소기업이 보이지 않습니다. 소비재 기업이 아니면 이름을 들어보기도 힘듭니다. 단단하고 이익률도 높은 부품이나 기계업체도 많지만 이름도 모르는 기업은 가슴에 와 닿지 않습니다. 좋은 기업이 있다는 것을 알려줘야 합니다. 그래야 취준생도 그 기업에 맞게 준비하고 입사하여, 자기 역량을 키우고 기업을 성장시킬 수 있습니다. 기업을 제대로 알면 실업과 노사 문제가 해결됩니다. 총서는 취업에 대한 수요와 공급을 원활하게 매칭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됩니다.
기업 전문 저널리스트가 여는 기업의 문
기업에 대한 단순 정보로는 대중과 취준생의 마음에 기업을 연결할 수 없습니다. 기업 전문 저널리트들이 기업마다 특정 이미지를 만들어줍니다. 양이 아닌 질로 기업의 퍼스낼리티를 제공하고, 감성적 교감을 전달합니다. 인터넷 정보로는 절대 만들어지지 않는 내용입니다. 10년 20년 살아남는 기업이 얼마나 강한지 가슴에 닿도록 데이터가 아니라 경험으로 얘기합니다. 고난과 극복, 성취와 비전의 히스토리가 보이고 문화나 CEO 철학이 기사처럼 쉽고 재미있게 읽힙니다. 저널리스트의 비판정신으로 기업의 위험과 과제를 정리하고, 업종의 강점과 약점을 탐색하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삼성을 다루지 않는 이유
<컴북스기업총서>의 기업선정의 제 일 기준은 업종경쟁력(미래성, 발전성, 시장 독자성, 신기술력 포함), 경영혁신성, 사업지속력, 취업용이성입니다. 삼성은 세 가지 기준을 만족하지만 취업이 어려워 넣지 않았습니다. 공기업도 마찬가지입니다. 대기업 계열사 가운데 잘 알려지지 않은 좋은 기업은 포함합니다. 그 외 회사의 독특한 성격, 오너의 대중 스타성, 업력이 오래되어 인지도가 높은 기업은 발굴하겠습니다. 매출은 기업 선정의 기준이 아닙니다.

200자평
모바일 앱을 통해 주변 맛집을 파악하고 이용 후기를 비교해 원하는 메뉴를 선택할 수 있게 한 신개념 서비스를 도입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한국 스타트업계에서 성공의 롤모델로 꼽힌다.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비전을 실현하는 종합 푸드테크 기업으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 O2O 서비스의 진화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대한민국 1위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통해 알아본다.

지은이 소개
곽재민

중앙일보 편집·디지털국 산업부 기자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에서 매스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미주중앙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하며 언론계에 입문했으며 사회부, 탐사기획팀, 경제부 등에서 근무했다. 2011년 개국한 JTBC에 합류하면서 한국에 왔다. JTBC에서 사회부, 경제산업부, 뉴스제작부를 거쳐 중앙일보 피플&섹션 Saturday팀에서 일했다. 중앙일보 산업부에서 유통산업 전반과 중소기업·관광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차례
푸드테크 선도하는 ‘배달의민족’
01 배달의민족 역사
02 배달의민족 주요 사업군
03 푸드테크의 과거·현재·미래
04 리더십
05 배달의민족 사업 전략
06 세계의 푸드테크
07 배달 전쟁
08 직장으로서 배달의민족
09 배달의민족의 사회공헌활동
10 위험과 과제
배달의민족 연표

책 속으로
네버랜드를 꿈꾸다
서비스 시작 이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가장 주목받는 스타트업으로 자리매김했다. 2016년 현재 460여 명이 일하는 회사로 성장했다. 창업 초기부터 국내외 유명 투자사에 가치를 인정받았고, 골드만삭스와 힐하우스캐피털 등 유명 투자자들로부터 100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소비자의 배달 음식 주문 습관을바꾸고 전단지 광고를 혁신한 배달의민족은 종합 푸드테크 그룹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푸드테크 선도하는 ‘배달의민족’ ”에서
음식 배달업의 역사
기록에 나오는 우리 민족 최초의 배달 음식은 조선시대 냉면으로 기록돼 있다. 1906년 일간신문엔 최초의 배달 음식 광고가 실렸고 1930년대 들어서 각종 탕이나 냉면, 국밥, 비빔밥으로 배달이 확대됐다. 그러다 1950년대 들어 ‘신속배달’이란 단어와 함께 중국요리가 외식 문화의 한 축을 이룬다. 1980년대 아파트 건설 붐을 타고 단지마다 중국 음식점이 들어서면서 배달 서비스는 보편화되기 시작했다.
“03 푸드테크의 과거·현재·미래”에서
1조 원 배달 앱 시장
주인공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다. 김 대표는 직접 발로 뛰면서 길거리에서 주운 전단지의 식당 정보 5만 개를 모아 2010년 6월 ‘배달의민족’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제 한국스타트업계에서 성공의 롤모델로 꼽힌다.
“05 배달의민족 사업 전략” 에서
인사팀 대신 직원 케어만 전담팀
영업 파트에 적용됐던 인센티브를 없애고, 직원들의 성과를 평가하는 인사팀 대신 직원 케어만 전담하는 ‘피플팀’이란 조직을 만들었다. 직원 간 내부 경쟁을 없앤 것이다. 김 대표는 “직원들끼리의
경쟁은 단기적 성과는 높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직원들 사이의 협동과 팀워크를 약화시키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08 직장으로서 배달의민족” 에서
“상생이 힘”…소상공인을 위한 무료 교육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배달의민족 사회공헌활동의 한 축이다. 중소기업청이 발표한 ‘소상공인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소상공인의 평균 연령은 50.6세로 대부분 중장년층이다. 배달의민족과 같은 새로운 광고 방식을 활용하며 도약하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급변하는 환경과 젊은 소비자의 요구를 따라가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도 많다.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을 위한 무료 교육을 통해 상생을 꿈꾼다. 대표적인 무료 교육 프로그램으로 ‘배민아카데미’가 있다.
“09 배달의민족의 사회공헌활동”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