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강도하
ISBN : 9791128808425
지은이 : 박기수
옮긴이 :
쪽수 : 114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1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만화·웹툰이론총서>, <만화·웹툰작가평론선>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만화·웹툰이론총서>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8년 10종, 2019년 10종, 2020년 10종씩 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명민한 스토리텔러다. 그는 분명한 자의식을 가지고 있고 향유자들을 매혹시킬 수 있는 테마와 모티브를 선별해 새로운 스토리 맥락 위에서 얹을 줄 알며 유니크한 연출로 매혹할 줄 아는 몇 안 되는 작가다. 그의 스토리텔링 전략은 간단히 재맥락화, 상호텍스트성의 전략적 활용, 주변 장르의 문법을 이용한 차별화 및 최적화, 웹툰 고유 시학의 지속적 궁구 등으로 정리할 수 있다. 무엇보다 매 작품마다 전작들에 대한 대타적 자의식을 도발적으로 제기하고 극복의 노력을 통해 자신만의 스토리월드를 구축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강도하
1987년 만화 잡지 ≪보물섬≫의 신인만화가상을 받으며 데뷔했다. 웹툰으로 플랫폼을 옮긴 후 그의 대표작이자 웹툰 스토리텔링의 원형인 <위대한 캣츠비>(2005), 상호텍스트성의 창발적 결합을 보여 준 <로맨스 킬러>(2006), 병적인 섹스와 내면화된 권력관계가 중층적 의미 구조를 형성하는 <발광하는 현대사>(2012), <위대한 캣츠비>의 프리퀄이자 스핀오프인 <아름다운 선>(2013) 등 웹툰계의 탁월한 스토리텔러로 대중의 큰 지지를 받고 있다.

지은이 소개
박기수
한양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 문화콘텐츠전략연구소 소장이다. 한양대학교에서 “애니메이션 서사의 특성 연구”(2001)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문학평론을 하다가 ‘신세기 에반게리온’과의 운명적인 조우로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기획창작아카데미 자문위원, KBS 미디어비평 자문위원을 지냈고 UC어바인 방문교수를 다녀왔다. 관심 분야는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리터러시, 향유, 팬덤, HCI 등으로 현장성 강한 실천적 학문의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구조와 전략』(2015), 『국경을 넘어서는 애니메이션(アニメは 越境する)』(공저, 2010), 『애니메이션 서사구조와 전략』(2004) 등 20여 권의 저서와 “웹툰의 트랜스미디어 스토리텔링 전략 연구”(2016)를 비롯한 80여 편의 논문이 있다.

차례
01 <위대한 캣츠비>, 캣츠비가 위대한 이유
02 <로맨스 킬러>, 유사성의 기억과 차별성의 전복
03 <큐브릭>, 불화를 넘어서려는 우화
04 <세브리깡>, 나비가 되거나 이름을 찾거나
05 <발광하는 현대사>, 섹스와 권력 그리고 발광
06 <아름다운 선>, 연속성과 독립성의 가능성
07 청춘 3부작, 연작이란 이름의 탐구
08 상호텍스트성, 텍스트 간 대화의 전면화
09 웹툰의 시학, 새로움의 노마디즘
10 영원한 인디의 따듯한 도발

책 속으로
<위대한 캣츠비>에 주목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는 웹툰 문법에 대한 분명한 자의식에 있다. 만화와는 변별되는 웹툰만의 연출과 세계를 구현하려는 강도하의 노력은 눈부시다. 현재 일반적으로 웹툰으로 인해 세로 스크롤의 활용, 디지털 제작 방식(수정, 채색, 배경 변화) 정착, 연출 방식의 변화, 향유 방식의 변화와 적극적인 팬덤의 형성 등을 이야기한다. 만화와의 대타적인 관계를 전제로 칸의 변화, 내레이션 활용, 세로 스크롤 연출에 따른 공간 표현 확장(수직 이미지 연상, 종형 파노라마, 공간 모핑 등), 디지털 효과 활용 등을 통한 웹툰 고유의 연출은 반드시 주목해야 할 지점이다.
‘<위대한 캣츠비>, 캣츠비가 위대한 이유’ 중에서

끊어진 다리는 메타모포시스(metamorfosis)에 의해 샤프심 끝으로 표현되어 끊지 못하고 참는 것들의 절박함과 불안함의 의미를 내포하게 된다. 이러한 내포의 과정은 메타적 관계로 그 의미를 조형하고, 조형의 과정은 향유자의 참여와 개입으로 구체화한다는 점에서 몰입을 강화하는 기제로 평가할 수 있다. 이와 같은 감각과 메타포의 수렴을 통한 메타적 관계 확보는 화려한 영화적 기법(줌인·줌아웃, 핀 조명, 아웃포커싱, 보이스 오버, 내레이션 등)과 영화적 이미지(톰 존스, 엘리자베스 테일러, 상호텍스트적 이미지 등)의 적극적 차용을 통해 더욱 흥미진진한 양상을 드러낸다.
‘<로맨스 킬러>, 유사성의 기억과 차별성의 전복’ 중에서

이 작품은 섹스라는 자극적인 소재를 텍스트 전체에 걸쳐 맹목적이고 병적으로 과도하게 전면화한다. 섹스라는 소재 자체도 자극적인데 그것으로 상상할 수 있는 극단까지 밀어붙임으로써 도발성을 극대화한다. 거의 모든 서사가 섹스와 상관되어 있고, 그 섹스는 서사적 필연성이나 인과성 혹은 개연성을 느슨하게 연결한 것이어서 더욱 노골적이다. 다만 그것이 3류 포르노그래피로 전락하지 않도록 현대, 민주, 민중이라는 명명을 통해 메타포의 자장 안으로 끌어들인다.
‘<발광하는 현대사>, 섹스와 권력 그리고 발광’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