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김동화
ISBN : 9791128808142
지은이 : 김성훈
옮긴이 :
쪽수 : 102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1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만화·웹툰이론총서>, <만화·웹툰작가평론선>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만화·웹툰이론총서>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8년 10종, 2019년 10종, 2020년 10종씩 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요정핑크>, <빨간 자전거>와 같은 대표작을 통해 ‘국민만화가’로 자리 잡았다. <기생이야기>를 비롯해 한국적 정서가 깊이 스며든 몇몇 작품을 통해서는 해외, 특히 유럽권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 만화가 가운데 한 명이 되었다. 하지만 만화가로서 지나온 40년 세월 동안 변신을 거듭해 온 그의 모습을 단 몇 편의 작품으로 정의내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 창작자로서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그의 모습을, 주요 작품들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김동화
소년과 소녀 그리고 어르신까지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몇 안 되는 ‘국민 만화가’ 가운데 한 명이다. 시작은 순정만화였다. <내 이름은 신디>(1980)를 통해 인기 작가로 발돋움한 뒤 <아카시아>(1983), <멜로디와 하모니>(1983) 등으로 전성기를 구가한다. 1985년부터는 <요정핑크>를 시작으로 아동물과 소년물로 독자층을 넓힌다. 이후 <황토빛 이야기>(1996), <기생 이야기>(1998) 등 한국적 정서가 담긴 작품들과 시골 마을의 정취를 담아낸 <빨간 자전거>(2003)로 중장년층에까지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지은이 소개
김성훈
만화 콘텐츠 기획사 재담미디어 부장이다.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한겨레출판만화학교(기초반)와 한국만화문화연구원을 수료했으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행정학과에서 “만화정책의 개선방향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계간만화≫ 편집기자, 디지털 웹진 ‘비트’ 편집위원 등을 거쳤으며, 만화비평모임 ‘엇지’ 연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 『한국 만화 미디어믹스의 역사』(2014), 『한국 만화비평의 쟁점』(2014), 『한국의 만화가 1, 2』(2010, 공저), 『조선을 그린 이두호』(2008, 공저), 『한국 만화비평의 선구자들』(2007), 『만화 속 백수 이야기』(2005), 『북한만화의 이해』(2005, 공저) 등이 있다.

차례
01 <내 이름은 신디>, 순정만화 부활의 신호탄
02 <요정핑크>, 순정만화가에서 국민만화가로
03 <곤충소년> 그리고…, 김동화의 소년만화
04 <붉은 진주>, <못난이>, 한국적 정서를 향한 여정
05 <황토빛 이야기>, 여성의 시선을 담아낸 성인만화
06 <기생이야기>와 <황진이>, 김동화만의 철학을 담다
07 <만화로 보는 한국단편문학선집>, 만화에 대한 편견을 깨다
08 <빨간 자전거>, 감동을 배달한 우편배달부
09 OSMU, 다양한 장르로 변신한 작품들
10 김동화, 만화 한류의 출발점

책 속으로
이야기는 현실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나라, 그린우드에서 출발한다. 그곳의 공주 핑크는 정략결혼이 싫어서 인간들의 세상으로 도망 나오는데, 아마추어 사진작가 ‘빈’을 만나 함께 지내게 된다. 한편, 핑크를 찾기 위해 레인보우왕자와 일곱 전사가 인간 세상으로 내려오면서 쫓고 쫓기는 좌충우돌이 펼쳐진다. 언뜻 들었을 때는 인물 이름이나 배경이 한 편의 동화를 떠올리게 만드는 설정이다. 거기에 어린이와 어른으로 왔다갔다 변신할 수 있는 핑크의 모습은 작품이 지닌 판타지를 최고조로 이끈다.
‘<요정핑크>, 순정만화가에서 국민만화가로’ 중에서

작품은 이처럼 서로를 그리워하는 연인과 그런 연인을 위협하는 위기 등을 구성해 보이며 전형적인 로맨스물로 나아간다. 그래서 다른 작품과 비교해서 크게 특별해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작품이 김동화 작품들 가운데서도 눈에 띄는 이유는 인물 설정과 배경에서 동양적인 느낌이 한껏 드러나기 때문이다. 즉 이 작품 이전의 작품들이 대부분 현대적인 느낌 혹은 서양을 배경으로 하는 작품들이었다면, <붉은 진주>는 등장인물 이름부터 작품에서 묘사되는 의복, 건축 등이 모두 시대극 분위기를 자아내며 전통적인 정서에 한층 가까워진 면모를 보인다.
‘<붉은 진주>와 <못난이>, 한국적 정서를 향한 여정’ 중에서

<황토빛 이야기>는 시작부터 화제가 되었다. 우선 ≪투엔티세븐≫ 창간호 표지를 장식했다는 점에서 이른바 매체의 ‘간판’이라는 사실을 확인시켜 준다. 표지에 등장했던 이미지는 여주인공이 가슴 라인을 드러내고 있는 한복 차림 모습이었는데, 필시 서점에 진열되어 성인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을 법하다. 게다가 빨갛게 칠해진 그녀의 입술은 잡지 표지에서도 정중앙을 차지하고 있었으니, 진열대 앞을 무심히 지나가던 이들의 발걸음조차 무의식적으로 멈추게 할 만큼 강렬했다.
‘<황토빛 이야기>, 여성의 시선을 담아낸 성인만화’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