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 아티클
박기정
ISBN : 9791128808388
지은이 : 서은영
옮긴이 :
쪽수 : 110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1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만화·웹툰이론총서>, <만화·웹툰작가평론선>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만화·웹툰이론총서>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8년 10종, 2019년 10종, 2020년 10종씩 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1960년대는 대본소 체제가 본격화된 시대다. 만화 문화가 확산됨과 동시에 만화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팽배해졌다. 아슬아슬한 줄타기와도 같았던 이 시기에 만화계 최전선에서 활약했던 이가 박기정이다. 그는 극 만화, 아동 만화, 시사만화를 두루 창작했다. 다양한 장르 만화를 개척했으며, 협회 활동을 통해 만화계의 권익 보호를 위해서도 앞장섰다. 그의 작품을 정치·문화사와 함께 맥락화해 살펴본다. 한국 만화사 안에서 그의 위상을 짚어 본다.

박기정
1960∼1970년대 불량 만화라는 오명을 벗기 위한 헤게모니 투쟁이 한창이던 시기에 한국아동만화가협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만화가의 권익과 만화 시장 보호를 위해 선두에서 노력했다. 그는 1956년 <별의 노래>로 데뷔해 시사만화가 활동도 병행하며 스포츠만화 <도전자>(1964), 모험 활극 <폭탄아>(1964), 명랑만화 <우야꼬>(1968), 만주웨스턴 <황토바람>(1969) 등 많은 인기작을 꾸준히 발표했다. 다양한 장르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적인 만화 작가다.

지은이 소개
서은영
백석대학교 어문학부 외래교수다. 2013년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한국 근대 만화의 전개와 문화적 의미”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해 “1920년대 매체의 대중화와 만화”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관하는 부천만화대상에서 ‘학술평론상’을 수상했다. 2016년 “소녀, 순정을 그리다” 전시의 큐레이터를 담당했으며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현재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포럼위원이며, 디지털만화규장각 웹진에서 대표필진으로 다수의 웹툰 리뷰를 쓰고 있다. “1920∼30년대 한국 만화의 ‘웃음’과 미학적 특징”(2017), “‘순정’ 장르의 성립과 순정만화”(2015), “1970년대 청년 세대의 성 풍속도 양상: 강철수의 초기 성인 극화를 중심으로”(2015), “로보트 태권V 부활프로젝트”(2014) 등 근대 만화부터 웹툰에 이르기까지 다수의 연구 논문이 있다.

차례
01 1950∼1960년대 만화방과 불량 만화 단속
02 불량 만화 심의 기구와 한국아동만화가협회
03 고아의식과 강인한 주인공의 서사
04 항일 정신 고취와 복수의 서사
05 <도전자>와 청년 세대의 표상 ‘훈이’
06 스포츠만화의 선두 주자 박기정의 도전
07 감성을 자극하는 만화와 여성 캐릭터
08 명랑만화와 희극왕 ‘오동추’
09 만주웨스턴 <황토바람>
10 극 만화의 대두와 박기정 극 만화의 특징

책 속으로
만화방에 대한 혐오 언사들은 그곳에서 대여, 판매되고 있던 만화책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혹은 언론들은 연일 만화의 내용이 미숙해 아동들에게 폭력, 범죄, 잔인한 행동을 유발하도록 영향을 끼치는데, 특히 이러한 만화가 수집되어 있는 만화방이야말로 건전해야 할 아동들의 교육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요지의 담론을 구성했다. 그럼에도 당국과 학부모 입장에서는 방과 후 아이들이 심심찮게 들르는 만화방에서 어떤 만화책을 빌려 보는지 딱히 단속할 방법이 없었다.
‘1950∼1960년대 만화방과 불량 만화 단속’ 중에서

박기정 작품 속의 부모가 없는 주인공은 온갖 고난과 역경을 겪으며 설움에 눈물짓기도 하지만, 꿋꿋이 버티며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흰구름 검은구름>의 훈이는 일본인 동급생들 사이에서 따돌림을 당하며 힘겨운 생활을 하지만,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늘 당당한 모습이다. 당시 많은 아이들과 학생 독자들은 박기정의 작품을 읽으며 좌절하지 않는 훈이(혹은 탄이)의 모습에 감탄했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고아의식과 강인한 주인공의 서사’ 중에서

박기정 작품 속 주인공은 고아라는 설정 자체가 감성을 자극한다는 점에서 그의 대부분 작품에서 신파적 정서를 찾아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들 작품을 관통하는 정서는 감성을 위주로 한 것은 아니다. 박기정은 항일 서사 만화나 만주를 배경으로 한 액션 활극, 강인한 남성성이 드러나는 스포츠만화 등 남성 독자 위주의 작품 세계를 주로 창작했다. 이러한 작품들 속에 신파적 정서가 스며든 것이다. 그러나 작품에 대한 그의 열정은 본격적으로 감성을 자극하는 만화 창작에도 미쳤다.
‘감성을 자극하는 만화와 여성 캐릭터’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