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북스플랫폼 시즌원. 아티클 서비스
황미나
ISBN : 9791128808586
지은이 : 이기진
옮긴이 :
쪽수 : 118 Pages
판형 : 128*188mm
발행일 : 2018년 1월 15일


책 구매
아티클 보기

 

책 소개
인기 작가와 작품을 분석하고 학문적 체계를 구축해 나갑니다.
<만화·웹툰이론총서>, <만화·웹툰작가평론선>

만화·웹툰 이론화를 시도한 국내 최초의 기획
만화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독자에게 드리는 기초 이론서입니다. 장르론, 장르사, 기술론, 산업론, 작가론 등 만화·웹툰 전 분야에 걸쳐 주제를 선정하고 학계와 현장의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기초 개념을 중심으로 엮어 만화·웹툰의 학문적 기초를 제공합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와 한국애니메이션학회(ASKO)가 함께하는 <만화·웹툰이론총서>와 <만화·웹툰작가평론선>은 각각 2017년 20종을 시작으로 2018년 10종, 2019년 10종, 2020년 10종씩 출간됩니다.

만화·웹툰학의 기본 개념을 키워드 열 개로 정리
대학 교수와 연구소 연구자들이 만화, 웹툰, 애니메이션의 이론적 근거가 되는 기초 이론과 유명 작가들에 대한 작가론을 100여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각 이론과 작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 열 개를 선정해 해설했습니다. 주제와 필요에 따라 시리즈 전체를 아이템 유닛 기준으로 분해하고 재조합할 수 있습니다. 만화·웹툰에 학문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좋은 교재가 됩니다.

200자평
잡지 만화의 전성기인 1980년대부터 여성만화와 소년만화 등 다양한 장르와 국내외를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약했다. 그의 활동은 작품 밖으로도 이어져 독자와 소통했다. 때로는 편견과 싸우며 만화의 시대적 문화적 의미를 만들어 나갔다. 그 짧지만 치열했던 시간을 거쳐 오늘날 만화는 대중문화 산업을 지탱하는 창조적 콘텐츠의 산실로 성장했다. 따라서 그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의 작품을 읽는 일은 만화라는 키워드를 들고 이 사회가 지나온 시간의 어떤 지점을 돌아보는 일이다.

황미나
<이오니아의 푸른 별>(1980)로 데뷔했다. 명실공히 한국 만화를 대표하는 작가다. 로맨틱 서구 시대물의 옷을 입고 있었던 초기작 <아뉴스데이>(1982), <굿바이 미스터 블랙>(1983)부터 리얼리즘 걸작 <우리는 길 잃은 작은 새를 보았다>(1985), <무영여객>(1990), <수퍼트리오>(1990), <웍더글 덕더글>(1991) 등 무협 액션부터 코믹, 가족 만화까지 장르를 뛰어넘는 왕성한 활동을 보여 주었다. 동시에 그는 작품 밖에서도 만화계를 위해 기꺼이 나서는 적극적인 활동가다.

지은이 소개
이기진
만화 연구가이자 번역가다. 현재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만화콘텐츠스쿨, 순천대학교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등에서 외래교수로 만화 기획 및 스토리텔링 분야 강의를 하고 있다. 일본 교토세이카대학교 만화과를 졸업하고 도시샤대학교 미디어학과에서 석사(신문학) 및 박사학위(미디어학)를 받았다. 2008년부터 상명대학교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목원대학교 만화애니메이션학과, 극동대학교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등에서 강의했으며, 2010년부터는 도서출판 길찾기에서 발행한 격월간 인문 만화 교양지 ≪싱크≫의 편집장을 지냈다. 동 잡지에 다수의 만화 평론을 게재했으며, 2016년에 한국만화가협회에서 주관한 네이버 ‘한국만화거장전’ <박연 작가편>과 <김준범 작가편>의 평론을 집필했다. 『만화 만드는 법』(2016), 『우리 마을 이야기(1∼6권)』(2012) 외 다수의 일본 만화와 라이트노벨을 번역했다.

차례
01 황미나와 한국 만화
02 황미나의 시작
03 전환점, 리얼리즘
04 우리는 길 잃은 작은 새를 보았다
05 소년만화는 왜 안 돼?
06 일본 진출
07 간판 작품 <레드문>
08 황미나의 웹툰
09 작품 밖 활동
10 그리고 못다 한 이야기

책 속으로
만화는 잡지 만화 시대를 맞아 비로소 수면 위로 올라왔지만 동시에 군부독재 시절에 형성된 부조리한 편견과 인식, 표현의 자유 억압이라는 난제와 싸워야 했다. 황미나는 데뷔 당시부터 말도 안 되는 심의나 편집 방침 등을 겪으며 만화에 대한 불가해한 억압에 강한 문제의식을 가졌다. 그리고 데뷔 후 이를 자신의 작품 활동에 반영하는 동시에 작품 밖에서 다양한 저항과 모색을 보여 주었다. 그래서 우리는 황미나에 대해 논할 때 우리 사회에서 한국 만화가 관통해 온 질곡과 성장의 역사를 결부시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황미나와 한국 만화’ 중에서

<작은 새>는 그때까지의 순정만화 공식을 파괴했다. 아름답고 지체 높은 등장인물, 이국적인 배경, 황홀한 사랑과 비극적 운명 등 황미나는 그것들 대신 가진 것 없고 불행한 남녀 주인공을 등장시키고, 1970∼1980년대 한국 사회의 풍경을 있는 그대로 보여 주었다. 인물이 맞닥뜨리는 시련은 주어진 운명이라기보다 사회의 부조리와 모순에 의한 것이었다. 사랑하고 헌신하고 시기하고 미워하는 인간의 감정에도 있는 그대로 충실했다. 순정만화가 독자에게 판타지를 선사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깼다. 그러면서도 순정물 고유의 드라마틱하고 섬세한 서사 속에 사실주의적 스토리텔링을 구현한 놀라운 시도였던 것이다.
‘우리는 길 잃은 작은 새를 보았다’ 중에서

황미나는 소년만화에 진출해 <무영여객>, <수퍼트리오>, <태백권법>과 같은 무협 액션물을 다수 발표했다. 황미나표 무협은 마치 홍콩 영화를 보는 듯한 구성과 액션, 그리고 유쾌한 개그가 특징이다. 나중에 밝히기를, 홍콩 영화와 쿵푸의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특히 홍콩 영화의 액션에 매료됐다. 주먹을 뻗을 때나 발차기할 때의 아름다운 동작이 발레와 같다고 느꼈다. 그래서 활극 만화와 무협지를 열심히 보고 고등학교 2학년 때 쿵푸 도장에도 나갔다. 황미나는 후일 여러 인터뷰에서 “나는 ‘하고 싶은 만화’가 아니라 ‘보고 싶은 만화’를 그린다”고 말했다.
‘소년만화는 왜 안 돼?’ 중에서